• 김남준 목사
    “목회는 주님을 사랑하게 하는 것”
    “복음을 가장 간단한 문장으로 표현하면 ‘예수가 우리를 위해 죽으셨다’라는 것”이라며 “우리를 대신해서, 우리를 대표해서, 우리의 이익을 위해서 죽으셨다는 의미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해 죽으셨다는 말에는 다시 살아나셨다는 것도 포함된다”..
  • 열린교회 김남준 목사.
    "신학 공부 위해 인문학 선행 공부 필요해"
    열린교회(김남준 목사)는 ‘제3회 웨스트민스터 컨퍼런스 인 코리아’를 개최했다. 최근 열린 교회 본당 예배실에서 열린 이번 세미나 주제는 ‘4차 산업혁명과 개혁주의 신학’이었다. 이날 특별 강연으로 김남준 열린교회 담임목사 겸 총신대 조교수는 ‘신학공부를 위한 인문학’이라는 주제를 전했다. 학생들을 가르치는 신학 교수이기도 한 그는 “인문학은 인간이 누구이며, 어떻게 사는 것이 인간다운 삶인..
  • 그리스도는 누구이신가
    [신간소개]그리스도는 누구이신가
    예수 그리스도께서 낮아지신 것은 우리를 위해서였습니다. 하나님이신 그분이 연한 순 같고 마른 뿌리 같으며 고운 모양도 없고 풍채도 없이 흠모할 만한 아름다운 것이 없는 사람으로 오셨습니다...
  • 20일 신반포중앙교회에서는 '2016 서울 조나단 에드워즈 칸퍼런스'가 열렸다.
    '마지막 청교도' 조나단 에드워즈 주제로 '2016 서울 컨퍼런스' 열려
    흔히 '마지막 청교도'로 언급되는 조나단 에드워즈(Jonathan Edwards, 1703~1758)는 1차 대각성운동을 이끈 미국의 부흥운동가이자 개혁신학자이다. 한국교회가 다시금 개혁과 부흥을 꿈꾸고 있는 가운데, 20일 신반포중앙교회(담임 김성봉 목사)에서는 "조나단 에드워즈와 우리 신앙과 목회"란 주제로 '2016 서울 조나단 에드워즈 컨퍼런스'가 열렸다...
  • 어린이 가족
    [신간소개] 어린이 가족
    한국교회에 게으름, 개념없음, 싫증 등 삶에서 놓치면 안 될 중요한 가르침을 책으로 펴냈던 김남준 목사님이 어린이를 위한 게으름과 싫증에 이어 세 번째 책으로 하나님의 자녀로서 '가족'을 어떻게 바라보아야 하는지 다룬 책을 출간하였습니다. 수많은 사람들 중에서..
  • 교사리바이벌
    [신간안내] 교사 리바이벌
    김남준 목사의 초기 저작물이라 할 수 있는 본서는 하나님 보시기에 합당한 교사가 되기를 원하는 자나 오랜 교사 생활에 회의를 느끼는 교사들에게 불꽃같은 심령의 회복을 가져다 줄 수 있는 능력의 책으로서, 하나의 주제를 놓치지 않고 힘있게 독자들을 이끌어 가면서 쉽고 다양한 예화와 적절한 성경풀이로 독자들의 이해를 돕고 있다. 교사로 섬기고 있는 자들의 마음가짐과 신앙을 되돌..
  • 한국개혁주의연대가 설립 2주년을 맞이해 23일 총신대에서 "개혁주의 설교의 회복"이란 주제로 학술대회를 열었다.
    "설교자, 전도설교를 통해 회심의 열매를 갈망해야"
    한국개혁주의연대(회장 김영우 목사)가 23일 총신대에서 설립 2주년을 맞아 기념예배를 드리고, "개혁주의 설교의 회복"을 주제로 개혁주의 학술대회를 열었다. 첫 강사로 나선 김남준 목사(열린교회)는 "개혁교회의 목회와 전도 설교"를..
  • 열린교회 김남준 목사
    존 오웬 "성화는 성령역사"…도덕적 해이, 한국교회 '경종'
    기독교학술원(원장 김영한 박사)이 "존 오웬의 영성"을 주제로 '제45회 월례기도회 및 발표회'를 3일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진행했다. 17세기 청교도신학의 거장 존 오웬(John Owen, 1616-1683)은 영국 청교도 신학자와 설교자 가운데서 가장 뛰어난 인물로, '청교도의 황태자' 또는 '영국의 칼빈'이라고 칭해지기도 한다. 아우구스티누스와 루터, 칼빈, 조나단 에드워즈 ..
  • “앵무새처럼 복음 반복하는 건 설교가 아니다”
    오늘날 신앙생활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예배고, 그 중에서 설교는 예배의 핵심이라 할 수 있을 만큼 성도들에게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럼 예배에서 선포되는 설교와 일반 대중집회에서의 강연은 무엇이 서로 다를까. 만약 설교가 단순한 교훈의 전달에만 그친다면 그것은 일반 강연과 별반 차이가 없을지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