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백악관(White House)

미국의 인권 전문가들은 새로 취임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그의 행정부가 시급히 북한인권특사를 임명하고, 북한과의 협상에 인권 문제를 포함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22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21일 VOA와의 전화 통화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새로운 북한인권특사를 빠른 시일 내에 임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오바마 행정부 시절이었던 지난 2009년부터 2017년까지 북한인권특사를 지냈던 킹 전 특사는 북한과의 협상 과정에서 무엇이 결정되든 북한 인권 문제가 고려되도록 하기 위해 북한 인권 문제를 전담하는 사람이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고.

킹 전 특사는 또 인권 문제를 중요하게 여기고 인권의 가치를 이해하며 옹호할 수 있는 사람인 동시에 국무부 내에서 활발한 소통이 가능한 사람이 특사를 맡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로버타 코헨 전 국무부 인권담당 부차관보 역시 북한인권특사를 임명하는 것이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 인권 문제를 개선하는데 가장 중요한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VOA는 “코헨 전 부차관보는 또 북한과 관련해 핵무기 한 가지만 생각하게 되지만, 정권의 특성상 핵무기와 인권 문제는 복잡하게 얽혀 있다고 지적했다”며 “북한과 협상을 할 때 핵무기만 특정해 합의를 볼 것이 아니라 인권을 포함한 다른 문제도 함께 협상에서 논의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국제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의 존 시프턴 국장도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과 협상을 벌일 경우 총체적인 방식으로 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핵무기 확산만으로 협상에 임할 경우 지속적인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한다는 것이라는 것.

VOA는 “시프턴 국장은 이를 위해 유엔과 같은 국제 기구와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면서 ”유엔의 다양한 기구들이 북한과 이미 관여하고 있는 경우가 있기에 이를 총체적으로 활용해 북한이 유엔과 협력하도록 설득할 필요가 있다는 설명”이라고 했다.

국제앰네스티 미국지부의 조앤 린 국장은 바이든 행정부가 유엔 대사를 통해 유엔이라는 다자기구와 협업해 북한의 인권 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렇게 해서 비슷한 생각을 하는 동맹들이 북한의 인권 유린 상황을 함께 다룰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

린 국장은 유엔 안보리가 북한 인권 문제를 다루도록 압박하고 중국과 일본이 북한 정권의 인권 유린 상황에 대해 더 적극적으로 문제를 제기하도록 촉구하는 것이 포함된다고 말했다고 VOA는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바이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