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지난 2일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는 전광훈 목사 ©뉴시스

최근 재수감 된 전광훈 목사에 대해 교계 일각에서 이단성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전 목사가 속한 예장 대신총회(복원 측, 총회장 강대석 목사)가 타교단에 전 목사 문제를 이첩해 줄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

대신 복원 측은 10일 “(교단 산하) 신학위원회와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전 목사 조사위원회를 오는 9월 정기총회에서 공식 구성해 절차에 따라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총회장 강대석 목사는 “본 교단 서울동노회 소속인 전광훈 목사에 대한 신학 사상을 총회 차원에서 조사를 하겠다”며 “전 목사에 대한 조사는 투명성 확보를 위해 모든 것을 공개할 예정이다. 문제가 있다면 교단 차원에서 지도하겠다”고 했다.

이 교단 신학위원장인 박선원 목사도 “8개 교단에서 지적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 전문 신학자들을 중심으로 연구를 진행해 그 결과를 한국교회 앞에 발표하겠다”면서 “9월 정기총회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검증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대신 복원 측에 따르면 전광훈 목사도 교단의 이 같은 방침에 동의한 상태라고 한다. 그러면서 한국교회가 지적하는 부분에 대해 수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 목사는 재수감 되기 전 “다소 과격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교단과 한국교회 앞에 사과를 드린다”며 “주요 교단에서 지적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도 수정하겠다. 앞으로 이러한 실수를 하지 않겠다”고 했다고 한다.

강대석 총회장 역시 “교단 소속 목회자가 일부 과격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는 한국교회에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면서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전 목사가 소속 서울동노회는 10일 성명을 통해 전 목사의 석방을 촉구하기도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