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전경
여의도순복음교회 전경. ©기독일보 DB
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가 18일부터 2주간 모든 예배를 온라인으로 대체한다고 이날 밝혔다.

교회는 “성도들의 안전과 지역사회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결정”이라며 “이에 따라 매일 드리는 새벽예배를 비롯 19일 수요예배, 21일 금요철야예배, 23일 주일예배를 온라인으로 드린다”고 했다.

한편, 교회 측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의 지시에 따라 17일 진단검사를 받은 성가대원 100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교회는 “매주 세 차례 대성전을 비롯해 교회 모든 건물의 내외부를 방역하고 있는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이날 특별히 전문방역업체와 함께 교회의 모든 건물 내외부와 주차장을 비롯해 주변 도로 등에 대해 대대적인 방역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17일 교회는 “방역당국과 교회에서 확인한 확진자는 모두 3명”이라고 밝혔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