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못해 감염이 계속된다면, 정부는 국민안전을 위해 불가피하게, 종교시설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하고 강력한 제한 조치를 시행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정 총리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이 같이 말하며 “우리는 대구・경북에서 값비싼 교훈을 얻었다는 사실을 결코 잊어서는 안되겠다. 종교인 여러분의 자발적 참여와 협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또 발언 서두에서 “최근 교회, 사찰 등 종교시설을 통한 감염사례가 수도권, 비수도권을 가리지 않고 연일 발생하고 있다. 어제까지 3일 간의 신규 확진자 가운데 종교시설에서 감염된 비율이 40%를 넘고 있다”며 “이러한 종교시설에서의 작은 불씨가 n차 감염으로 이어지면서 가족과 지역사회로 확대 재생산되고 있는 양상”이라고 했다.

이어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종교시설 집단감염은 대부분 마스크 착용이나 거리두기 실천 등 가장 기본적인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기 때문에 계속 발생하고 있다”며 “대규모 인원이 참여하는 예배나 법회에서는 반드시 방역수칙을 지켜주시기 바란다. 그 밖의 소규모 모임, 수련회 등 밀접 접촉을 유발하는 종교활동은 최대한 자제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