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대 국회 기독의원 초청 국회조찬기도회’가 24일 아침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강당에서 60여 명의 기독 국회의원들을 비롯해 교계 인사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먼저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예장 합동 부총회장)의 사회로 시작한 예배는 김종준 목사(예장 합동 총회장)의 대표기도, 국회조찬기도회 부회장 이채익 의원과 송기헌 의원의 성경봉독, 여의도순복음교회 베들레헴중창단의 특송,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의 설교, 장종현 목사(예장 백석 총회장)의 축도로 드렸다.

‘인자와 공의를 노래하라’(시편 101:1~2)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이영훈 목사는 이날 참석한 기독 국회의원들에게 “성경의 큰 두 흐름인 율법과 은혜, 곧 공의와 사랑, 이 두 가지가 균형과 조화를 이룬 좋은 지도자가 되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상처 입고 절망한 국민들이 원하는 것은 그들을 사랑으로 품어주는 지도자”라며 “코로나19가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독거노인, 미혼모, 소년소녀 가장, 중고교 중퇴자, 다문화 가정, 탈북자 가족, 장애우 등 우리 사회에서 소외되고 상처 입고 절망한 이들을 돌보는 지도자들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또 “공의를 사랑하여 가진 자나 못 가진 자나 배운 자나 못 배운 자나 차별 없이 공평한 나를 만들어주되 무엇보다 국민이 부여해 준 막강한 권력을 가졌을 때 오만하지 말고 겸손하여 국민의 존경을 받는 지도자가 되어달라”고 부탁했다.

아울러 “우리가 한 모든 일들이 역사 앞에서 낱낱이 드러나고 평가받게 될 것”이라며 “하나님 앞에서 ‘예’ 할 것은 ‘예’ 하고, ‘아니오’ 할 것은 ‘아니오’ 하되 사람의 눈치를 보느라 ‘아니오’ 할 것을 ‘예’하는 일이 없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국회조찬기도회
국회조찬기도회 참석자들이 기도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이후 한국기독교총연합(한교총) 공동대표회장 김태영 목사의 개회사, 국회조찬기도회장 김진표 의원의 환영사, 박병석 국회의장의 인사,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태년 의원과 미래통합당 김기현 의원의 감사인사 등의 순서가 이어졌다.

김태영 목사는 개회사에서 “기독교 의원이 120여 명 정도인 것으로 안다. 기독의원들이 믿음을 바탕으로 국가의 미래를 튼튼히 세워달라. 교회와 목사들은 기독의원들을 위해 늘 기도하고 응원하며 지지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김진표 의원은 환영사를 통해 “한국은 세계 기독교 선교사에 기적을 남긴 나라다. 제2차 세계대전 후 경제가 가장 빠르게 성장한 나라이기도 하다. 그 비결은 기도로 시작한 제헌국회, 하나님의 축복 때문”이라며 “21대 국회는 세계적 경제 침체 위기 속에 시작한다. 어려워진 남북문제까지 해결할 과제가 막중하다. 믿음의 선배들이 기도로 나라의 어려움을 풀어나갔던 것처럼 오늘을 출발점으로 21대 국회도 기독의원들이 여야를 떠나 앞장서서 경제의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 오늘 함께 한 한국교회 지도자들도 항상 국회를 위해 기도하고 관심을 가져달라”고 전했다.

이후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가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고, 박병석 국회의장이 인사말을 전했다. 박 의장은 “개원이 늦어져 송구스럽다. 국민의 국회, 사랑받는 국회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힘쓰겠다”며 성경 구절인 ‘여호와께서 집을 세우지 않으시면 세우는 자의 수고가 헛되며 여호와께서 성을 지키지 않으시면 파수꾼의 깨어있음이 헛되다’는 시편 127편 1절 말씀을 소개했다.

도 윤보환 감독(NCCK 회장)과 권태진 목사(한교연 대표회장), 조일래 목사(세기총 대표회장)는 격려사를 전했고 원내 제1당과 2당의 대표들도 행사를 개최한 한국교회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태년 의원은 “어느 때보다 예수님의 정신, 말씀이 더욱 절실히 강구되는 시대”라며 “연대와 평화라는 예수님의 가르침이 세상에 구현될 때 어려움도 능히 극복할 수 있다. 더욱 간절한 기도가 필요하다. 개원을 맞아 국회조찬기도회가 힘찬 출발을 하는 자리다. 새롭게 가입한 초선 의원들을 축하하고 한국교회 목사님들과 성도님들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낙연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기도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주호영 의원을 대신해 인사를 전한 김기현 의원은 “현장 정치에선 대립이 발생한다. 그 가운데 기독의원들은 중간 매개체 역할을 하며 조화와 균형 이루는데 핵심 돼 왔다”며 “좋은 전통을 21대 국회에서도 잘 이어가고 훗날 역사적 평가에서 가장 생산적인 국회, 가장 건강한 국회 만드는 중심축이었다는 평가를 받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도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이인영, 안민석, 김민석, 진선미 의원과 미래통합당 박진 의원 등도 참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