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필 목사
예장 한국총회 총회장인 김학필 목사

김학필 목사는 원래 교회 장로였다. 평범한 가장으로 직장을 갖고, 출세를 꿈꾸며 살았다. 하지만 인생은 마음 먹은대로 되지 않았다. 낙담하고 좌절했던 순간, 목사가 되기로 한다. 그런데 스스로 그런 결단을 내렸던 건 아니었다고. “여러 환경이 절 강제로 목회의 길로 이끌었습니다.” 돌아보면 하나님께서 은혜로 그를 붙드셨다는 게 김 목사의 고백이다.

김 목사는 뒤늦게 신학을 공부하고 목사가 되어 교회를 개척했다. 이후 목회는 그야말로 실패의 연속이었다. 그가 할 수 있는 건 그저 기도와 예배를 드리는 게 전부였다고 한다. 새벽에 일어나 몇 시간이고 엎드려 하나님께 기도하고 저녁이면 예배를 드리는 날의 반복이었다.

“정말이지 힘들고 어려웠습니다. 다시 하라고 하면 정말 못할 것 같아요. 처음 교회를 개척하고 참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니 엉뚱한 방법으로 고생만 했던 것 같아요. 물론 그런 과정에서 배운 것도 많았지만, 만약 누군가 제대로 된 방법을 가르쳐주고 작은 도움이라도 주었다면 ‘그렇게까지 힘들진 않았을텐데’ 하는 생각은 들더군요.“

하지만 그런 고난의 시간이 지나 하나님께서 마침내 교회를 부흥시키셨다. 그래서 김 목사는 다른 작은 교회들을 돕기 시작했다. 부디 다른 목회자들은 자신처럼 힘들게 목회하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서다. 헌금을 하기도 하고, 작은 교회들이 좀처럼 갖기 어려운 악기들도 지원하곤 했다. 그럼에도 한 가지 아쉬움은 있었다. 그런 도움이 일회성으로 끝나는 것 같았기 때문이다. ‘뭔가 보다 근본적으로 그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그는 고민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기회가 찾아 왔다. 그가 목회하던 교회가 경기도 김포에 있었는데, 지역 재개발로 인해 교회를 다른 곳으로 옮겨야 했다. 마침 경기도 양주에 있는 관광호텔이 매물로 나왔다는 소식을 듣는다. 이 호텔 지하엔 나이트클럽도 있었다고 한다. 사실 교회와는 전혀 거리가 먼 시설이었다.

그러나 서구의 교회들이 팔려 나이트클럽 등으로 쓰인다는 가슴 아픈 이야기를 들었던 그는, 반대로 나이트클럽을 사들여 거룩한 교회로 사용한다면, 그것이 작게나마 주님께 기쁨을 드리는 일이라고 생각했다. 뿐만 아니라 이 관광호텔을 작은 교회들의 신앙 훈련과 목회를 위한 일종의 ‘베이스캠프’로 쓸 수도 있겠다고 판단했다. 그렇다면 더 이상 일회성 지원에 그치지 않고 작은 교회들 스스로 일어날 수 있는 힘을 줄 수 있을 것 같았다.

결국 그는 이곳을 교회로 만들기로 하고 호텔을 매입했다. 지금의 에버그린교회다. 지하에 있던 나이트클럽은 이미 예배당으로 리모델링을 완료했고, 나머지 시설들도 새 옷으로 거의 갈아입었다.

“교회가 무슨 호텔을 하느냐며 비판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그러나 단지 사업이 아니라 선교적 관점에서 본다면 꼭 못할 일도 아니라고 생각해요.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주님께서 주신 사명 하나만 붙들고 달려가는 이 땅의 많은 작은 교회들을 위해 이 공간이 쓰여지길 바랍니다. 이곳에서 함께 기도하고 예배도 드리며, 서로가 가진 고민과 힘든 것들을 나눈다면, 혼자일 때보다 고난도 더 쉽고 빠르게 이겨낼 수 있지 않을까요.”

에버그린교회
에버그린교회가 매입한 경기도 양주의 관광호텔. 예배당은 원래 나이트클럽이었던 이 호텔 지하에 있다.

한편, 김 목사는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에 속한 예장 한국총회 총회장이기도 하다. 교단 임원들도 작은 교회를 향한 김 목사의 이 같은 열정에 뜻을 함께 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교단을 운영하고 있다.

교단 내 가칭 ‘작은교회살리기운동협의회’를 섬기고 있는 준비위원장 김경철 목사는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전염병으로 인해 한국교회도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작은 교회들은 그 존립마저 걱정해야 할 처지”라며 “이에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작은 교회의 부흥, 그리고 전도와 선교를 더 효과적으로 감당하기 위해 총회에서 어려움을 호소하는 교회들을 돕고자 협의회를 설립하게 됐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