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담임, 예장 합동 부총회장)가 “만약에 한교총에서 ‘예배 회복의 날’을 선언하지 않았다면 국지적 감염사태로 인하여 한국교회는 완전히 셧 다운 되어 버리고 더 이상 회복할 수 있는 마지막 동력마저 상실하고 말았을지도 모른다”고 했다.

소 목사는 6일 자신의 SNS에서 “(5월 31일) ‘예배 회복의 날’을 앞두고 주일예배가 아닌 평일 소그룹 모임과 행사 등을 통하여 몇몇 교회의 국지적 감염 사태가 일어나면서 (‘예배 회복의 날’을) 우려하는 시선도 있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5월 31일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은 예배의 본질과 가치, 생명을 회복하는 선언적 의미와 방향성에 초점을 맞추었다”며 “이번 선언을 통하여 침체 되었던 한국교회 예배를 회복하고 활력을 불어 넣는 데는 성공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소 목사는 ”몇몇 교회의 감염 사태가 우리를 안타깝게 하고 있지만, 그래도 전체적인 분위기는 엔데믹(제한된 지역에서 반복적으로 일어나는 감염병-편집자 주)화된 코로나의 위기 속에서도 예배를 회복하는 과정에 있다. 그러나 우리는 결코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어 “몇몇 교회의 감염 사태를 반면교사 삼아 당분간 주일예배 외에는 평일 소그룹 모임이나 식사 모임을 절대로 해서는 안 된다”며 “우리 교회도 예배는 드려도 식사는 공급하지 않는다. 만약에 식사를 하더라도 서로 2미터 이상 간격을 두어야 한다. 특별히 밀폐된 장소에서 마스크를 벗고 소그룹 모임을 갖는 것은 절대로 삼가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코로나는 단기전이 아닌 장기전으로 갈 수밖에 없다. 한국교회는 앞으로 더 철저하게 정부가 제시하는 방역수칙을 지키며 예배를 단계적으로 회복해 가야 한다”며 “예배를 사모하고 하나님을 사랑한 만큼 우리는 그 이상으로 생활방역과 보건규칙을 철저하게 지키며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