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성령강림주일인 31일을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로 정하고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되었던 현장 예배 회복의 계기로 삼으려 했으나, 여전한 감염 위험 속에서 당초 목표했던 것처럼 진행하진 못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도 그 계획을 취소하고 평소와 같이 현장 예배 인원을 제한했다.

한교총 공동대표회장인 김태영 목사(예장 통합 총회장)는 이날 자신이 시무하는 부산 백양로교회 주일예배 설교에서, 그러나 “복음의 회복이 교회의 회복이고, 또한 예배의 회복”이라며 비록 이전처럼 예배를 드리지는 못하지만 복음을 붙들고 그 능력에 힘입어 살아간다면 코로나19가 우리의 믿음을 꺾을 수 없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김 목사는 “한국교회 지도자들이 모여서 그 동안 코로나19 때문에 약 3~4개월 동안 정상적인 본당 예배를 드리지 못했는데, 학생들도 등교를 하고 확진자도 매일 한 10여 명 이하로 줄어든 만큼 위축된 성도가 용기를 내어 교회에 올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해서 성령강림주일인 31일을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로 드리기로 했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후 이태원 클럽, 그리고 최근 한 택배업체와 관련된 확진자가 다수 나오면서 염려가 커졌다는 김 목사는 “교회 출석을 강요할 필요는 없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방역에 신경을 쓰면서 오늘 모였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복음의 회복이 교회의 회복이며, 또한 예배의 회복”이라는 그는 “사람의 영혼을 살리는 것은 복음 밖에 없다. 교회가 다시 복음으로 무장하고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복음을 기쁘게 받아 그것을 전할 수 있다면, 십자가와 부활의 깃발을 높이 들고 예수 그리스도가 모든 교회의 주인 되심을 고백한다면 한국교회의 불은 꺼지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 목사는 “왜 교회가 비틀거리고 신뢰를 잃었나. 그것은 복음 외에 다른 것을 추구했기 때문”이라며 “어느 시대나 복음보다 교회조직이나 사람을 앞세우면 그것은 그저 이익집단으로 전락될 가능성이 있다. 복음을 수단화 하면 안 된다. 복음이 우선이고 복음이 교회의 본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미국의 종교사학자 로드니 스타크가 그의 책 ‘기독교의 발흥’에서, AD 100년 경 로마 인구의 0.4%에 불과했던 기독교가 어떻게 부흥하게 되었는지를 분석했다며, “아이러니 하게도 스타크에 이하면 전염병이 그 요인 중 하나였다. 사람들이 무더기로 죽어나가고 온 사회가 절망할 때 기독교인들 만큼은 죽음 너머에 소망이 있다고 말했다는 것”이라고 했다.

김 목사는 “역병이 창궐하고 사람들이 죽어 나갈 때 세상의 어떤 학문도 의학도 정치도 종교도 해법과 희망을 제시하지 못했는데, 기독교인들은 그런 고난과 환란 속에 사는 그들에게 죽음 너머에 또 다른 세계가 있다는 걸 선포하고 유일하게 세상을 위로하는 집단이 되었다는 것”이라며 “또 대재앙 속에서도 기독교인들은 도망치지 않고 오히려 병들어 죽어가는 사람들을 찾아가 돌보아 주었다는 것이다. 그런 봉사와 사랑의 힘이 기독교에 대한 관심을 갖게 했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 후로 많은 발걸음들이 스스로 기독교 공동체로 향했다고 한다. 그들이 보인 용기와 세상에 던졌던 희망의 메시지, 그리고 이웃을 향한 사랑이 결국 약 200년 후 제국이 기독교를 공인할 수밖에 없게 만든 것”이라며 “많은 사람들이 죽어가던 환란의 시대에 아이러니 하게도 기독교가 부흥의 씨앗을 심었다는 것”이라고 했다.

김 목사는 “복음은 이렇게 위대한 것이다. 이제 이 복음의 깃발을 높이 들고 그에 합당한 삶을 살아가자. 코로나라 할지라도 우리의 이 마음을 빼앗을 수 없으며 하나님을 사랑하는 예배자의 삶을 빼앗을 수 없다. 복음의 위대한 힘을 믿고 그 능력으로 살아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