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목협
한목협 운영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한목협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대표회장 지형은 목사, 이하 한목협)가 지난 22일 오전 서울 성락성결교회(담임 지형은 목사)에서 운영위원회를 열고 오는 6월 25일 오전 10시 성락성결교회에서 한목협 전국수련회를 갖기로 했다.

이날 운영위에서는 현재 한목협과 한국기독교언론포럼이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포스트 코로나19 연구프로젝트’ 사업에 대해, 그간의 경과와 향후 계획 및 재정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또 앞으로 이 사업을 적극 지원해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기독교 신앙과 신학 및 사회적 담론을 도출하고 재난상황에 대한 실제적인 대응 전략을 마련해 한국교회에 제공하기로 했다. 그리고 그 첫 번째 연구 결과를 전국수련회에서 발표하기로 했다.

전국수련회는 오전과 오후 2개의 세션으로 구성해 포스트 코로나19 연구프로젝트 연구발표와 토론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그러나 아직 코로나 상황이 진정되지 않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향후 상황을 지켜보면서 행사 진행 방식을 결정하기로 했다.

또 오는 8월 18일 사랑의교회 안성수양관에서 열릴 예정인 교갱협(대표회장 김찬곤 목사) 수련회에서도 포스트 코로나19 연구주제를 가지고 발표하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

아울러 이날 운영위에서는 이번 연구프로젝트를 통해 각 교단 목회자협의회(목협)가 적극 지원하고 이를 계기로 각 목협의 활동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한목협 대표회장 지형은 목사는 “포스트 코로나19 연구프로젝트의 목표는 현재 코로나 상황 가운데 한국 교회의 목회상황 점검과 복음 전도 및 교회의 사회적 영향력 회복”이라면서 “이 목표를 가지고 연홥과 일치를 위해 더 많은 단체들이 참여하길 희망하여, 한국교회가 공공성을 가진 기관으로서 우리의 역할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정부와는 어떻게 협력해야 하는지, 이 상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우리는 어떠한 매뉴얼에 따라 움직여야 하는지 목회현장에서의 실제적인 대한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