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중앙교회(담임 최종천 목사) 당회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임채관 장로)가 20일 오후 4시 분당중앙교회 교육관 5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현공공주택지구 LH보상계획공고에 따르는 토지주 비상대책총회’를 통해 LH한국토지주택공사(성남판교사업본부)에 보내는 성명서를 채택했다.

앞서 분당중앙교회는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된 서현동 소유 토지 6천여 평에 대해 교회설립 21주년이었던 지난 2012년, 사회기부를 결정한 바 있다. 당시 교회는 해당 토지가 매각되는 대로 그 대금을 연세대 세브란스의료원과 한동대, 총신대 등에 기부해 교회 비전인 ‘인류애 실천’ 프로그램을 실시하기로 했었다.

이에 비대위는 이 같은 교회의 약속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면서, “LH의 보상계획공고 이후 보상이 현실화되는 경우, 교회토지보상은 교회재산의 주인인 모든 교인(총유)들이 공감하는 방향에서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며, “교회가 사회와 약속한 기부 실천으로 국가사회공동체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고자 했던 사명을 다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보상과 대책 수립을 국토교통부와 LH공사에 계속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총회에는 임채관 위원장을 비롯한 서현지구 비대위 집행부 임원, 토지주, 분당중앙교회 교인, 지역주민 등 150여 명이 참석했으며, 권락용 경기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함께 자리했다.

특히 보상과 관련, 법무·감정평가·세무 등 분야별 설명을 위해 임재철 변호사(법무법인 제이피 대표), 최재명 감정평가사(미래새한감정평가법인), 김종태 세무회계사 등이 나서 현안별 대책을 설명한 뒤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또 이날 LH한국토지주택공사(성남판교사업본부)에 보내는 성명서에는 ①토지보상을 공시지가 기준이 아닌 현시가로 보상할 것 ②투명하고 공정한 토지감정평가 보장할 것 ③협의자 택지 공급량을 대폭 확대할 것 ④상업용지에 대해 인상한 대토공급가격을 종전 대로 인하할 것 ⑤수용재결토지에 대한 대토보상을 즉각 허용할 것 등을 촉구하는 5개항이 담겼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