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총연합회 한기총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크리스천투데이 제공

법원이 전광훈 목사의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직무집행을 정지시킨 가운데, ‘ 한기총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18일 조직됐다.

비대위는 19일 발표한 성명에서 “18일 법원으로부터 대표회장 ‘직무집행정지‘가 결정되어 한기총이 또 다시 불행한 사태를 맞이하게 됐다. 이에 작금의 사태를 통감하는 한기총 소속 교단장 및 단체장들은 금일 비대위를 구성하고 불가피하게 한기총 정상화를 위한 대책과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한기총은 ‘문화체육관광부’ 소관의 법인 연합기관으로 분명히 정관에 의한 운영규정과 절차가 있다. 더 이상 운영규정과 절차를 무시하는 위법과 불법은 물론 독단적인 운영이 용납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했다.

또한 “다시는 한기총을 정치세력화를 위해 이용하는 일도 없어야 한다”면서 “한기총은 교회 연합사역을 위한 연합기관이다. 그간 한기총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교회 본연의 사명과 정체성을 무너뜨리면서 급기야 최악의 위기 상황까지 이르게 됐다. 하지만 앞으로는 한기총이 정치적으로 이용되는 일이 결단코 없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비대위는 “작금의 한기총이 최대 위기를 맞이한 것이 분명 사실”이라며 “하지만 위기가 기회라는 말이 있듯이 이번 기회를 계기로 한기총이 변화되고 거듭난다면 한국기독교의 연합단체로서 시대적인 소명과 그 역할을 충분히 감당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한기총의 모든 활동과 업무는 비대위 체제를 중심으로 추진할 것이다. 속히 한기총이 정상화 될 수 있도록 총대 여러분의 격려와 기도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