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자유통일당 21대 총선 선거결과 기자회견
기독자유통일당 고영일 대표 ©기독일보 DB
기독자유통일당(대표 고영일)이 지난 4월 15일 치러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총선)의 무효소송을 제기했다. 당은 지난 15일 대법원에 소장을 제출했다.

당은 “이번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선거를 부실하게 관리하고 통계를 조직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민주주의의 꽃이라 불리는 선거가 공정하게 관리되지 못하고 특정 정당 및 진영에 의해 농락당했다는 유권자들의 의심과 분노가 시간이 흐를수록 가중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기독자유통일당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서울 종로구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세종특별자치시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대전광역시 서구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부천시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경남 진주시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광주광역시 서구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파주시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연수구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들에 대해 소송을 제기했다”고 했다.

특히 “통계는 발생한 사건의 결과물인데, 21대 총선에 관한 다양한 통계자료는 자연스러운 방법으로는 절대로 발생할 수 없다는 것이 통계전문가들의 일치된 의견”이라며 “이미 지나간 21대 총선의 선거 과정에서의 결과물은 여전히 피고들의 지배하에 있다는 것, 선거는 자유민주주의 체제에서 가장 고귀한 선물이며, 자유민주주의를 지탱하는 주춧돌이기 때문에 따라서 선거에 대한 공정성이 의심이 된다면 의심을 해소하기 위해 어떠한 값을 지불하더라도 부족하지 않다고 판단된다”고 했다.

당은 “하지만 이번 21대 총선은 단순한 의심이 아닌 통계학적으로 발생이 불가능하다는 수치에 대한 합리적인 의심이며, 법치국가에서 발생할 수 없는 법위반이 백주대낮에 자행된 기괴한 사건이기 때문에 법위반에 대한 사법부의 판단과 통계적 수치에 대한 해소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국민들의 분열은 지속되고 가속화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기독자유통일당은 정작 의혹을 해소하여 사회적 통합에 이바지해야 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비롯한 관련자들은 적극적으로 해명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마지막으로 최후의 보루인 사법부가 나서서 반드시 이 문제의 실체적 진실을 밝혀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