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철 목사
이은철 목사

예장 합동총회(총회장 김종준 목사)가 상근직인 초대 사무총장으로 11일 이은철 목사(임마누엘교회)를 채용했다.

앞서 교단 사무총장추원위원회는 10명의 후보들 중 1차로 4명을 선발했고, 이날 이들에 대한 면접과 투표를 거쳐 이 목사와 조기산 목사를 추천하기로 했다.

최종 결정은 총회장인 김종준 목사와 부총회장 소강석 목사·윤선율 장로가 했다. 이들은 만장일치로 이 목사를 사무총장으로 선임했다.

이 목사는 “총회 예산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전산화 및 매뉴얼화를 통한 행정 선진화를 추진할 것”이라며 “공정하고 투명한 총회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 목사는 △한서·서한서 노회장 △제102회 총회선거관리위원장 △서북지역노회협의회 회장을 역임했고 현재 재경호남협의회 대표회장을 맡고 있다.

이 목사는 오는 8월 1일부터 사무총장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