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자유통일당 21대 총선 선거결과 기자회견
기독자유통일당 고영일 대표 ©기독일보 DB
기독자유통일당(대표 고영일)이 11일 오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총선)와 관련,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당은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며 선거는 국민의 신성한 주권을 행사하는 민주주의의 꽃이다. 따라서 선거는 공명정대하고 투명하게 진행되어야 하며 그러지 아니할 경우 국민주권은 훼손되고 민주주의가 침해당하게 될 것이며 자칫하면 대한민국의 정체성이 훼손되고 대한민국은 독재국가로 전락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러나 2020년 4.15일에 진행된 제 21대국회의원선거는 중국폐렴인 코로나19 재난상황을 빙자해 정부가 공공연하게 돈 뿌리기에 나선 금권선거로 전락되었고, 주권자인 국민들로부터 사전투표와 전자개표기 등의 문제를 둘러싼 각종 부정선거 의혹을 받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 강민석 종로구선관위 사무국장, 송천현 종로구선관위 선거계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공무상비밀표시무효 △직무유기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하겠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