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예장통합 신년하례회
예장통합 총회장 김태영 목사 ©기독일보 DB
예장 통합 총회장인 김태영 목사가 19일 그가 시무하는 부산 백양로교회 주일예배에서 “환란의 시대일수록, 생사의 위기와 불안, 공포를 느낄수록 예수만이 인생에서 가장 귀함을 고백해야 한다”고 했다.

김 목사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온 세계를 강타하고 있다”며 “이 전염병 앞에 부유한 나라가 무슨 소용이고 군사 강국이 무슨 의미인가. GNP와 학력이 높고 문화인이면 바이러스 피해가나”라고 했다.

이어 ”우리 눈에 보이지도 않는 작은 바이러스 앞에서 지금까지 쌓아온 인류의 문명사적 위기가 오고 있다고 학자들은 경고한다”며 “사람들이 이뤄놓은 과학과 의학이 너무나 작게 느껴질 만큼 문명사적 위기, 생태계 위기가 다가오고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환란의 시대일수록, 생사의 위기와 불안, 공포를 느낄수록 예수만이 인생에서 가장 귀함을 고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그는 설교 서두에서 “코로나19 기세가 우리나라는 많이 꺾였다고 하지만 여전히 조심스러운 가운데 오늘도 본당에서 또 영상으로 병행해서 예배를 드린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김태영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