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한림원
한국기독교한림원이 최근 개최한 학술대회에서 이 단체 회원들이 기념촬영을 하던 모습 ©기독일보 DB
전·현직 기독 총장과 교수들이 ‘2022 교육과정 개정안’에 독소조항이 있다며 그 같은 내용을 넣은 집필진을 교체하고, 새 교육과정 시안을 만들어줄 것을 촉구했다.

전·현직 신학 교수들로 구성된 한국기독교한림원(원장 정상운)과 전·현직 기독 총장들이 참여하고 있는 한국대학기독총장포럼(회장 정상운)은 2일 이런 내용을 담은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2022 교육과정 개정안’에 수많은 독소조항이 있어서, 다음 세대에 악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한다”며 “독소조항의 몇 가지만 언급하면, 남녀가 아닌 다양한 성 정체성을 의미하는 ‘젠더’, 성 정체성과 성적지향을 포괄하는 ‘섹슈얼리티’, 동성결혼으로 확대될 ‘다양한 가족’, 프리섹스 의미와 낙태권을 포함하는 ‘성·생식 건강과 권리’ 등이 있다. 이러한 교육을 백지 같은 마음을 가진 초·중·고등학생들에게 가르치게 되면, 결국 잘못된 가치관과 윤리관을 가지게 된다”고 했다.

이들은 “‘2022 교육과정 개정안’에는 남녀의 생물학적인 차이와 양성평등에 기초한 혼인·가족제도를 해체하는 젠더 이데올로기가 뿌리를 내리고 있다”며 “서구의 일부 국가들은 이런 교육의 위험성을 뒤늦게 깨닫고 급진적인 젠더 교육을 중단하려고 하는데, 서구가 실패한 젠더 교육을 한국이 도입하여 많은 가정이 고통을 겪을 이유가 전혀 없다”고 했다.

이들은 “그런데, 교육부는 국민소통채널과 공청회를 통해 많은 국민이 제기한 정당한 의견을 무시하고 행정예고를 강행하고 무조건 국가교육위원회로 넘기려고 한다”며 “그렇게 되면, 국가교육위원회는 기껏해야 2~3주 만에 졸속으로 심의를 마칠 수밖에 없고, 이 나쁜 교육과정이 통과될 가능성이 매우 큰 아주 위험한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개정안에 대해 2022년 12월 31일까지라는 법정 고시 시한은 훈시규정에 불과하기에, 그것을 무리하게 지키기 위한 졸속 처리를 반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2022 교육과정 개정안’에 있는 모든 독소조항 삭제 △‘2022 교육과정 개정안’ 졸속 추진 반대, 시간 두고 신중하게 논의할 것 △개정안에 독소조항 넣은 집필진 교체하고, 윤석열 정부의 공약이 포함된 새로운 교육과정 시안을 만들 것을 촉구했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달 9일 ‘2022 교육과정 개정안’을 행정예고했고, 같은 달 29일까지 해당 개정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교육부는 최근 “행정예고를 통해 폭넓은 의견수렴을 바탕으로 심의안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국가교육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연말까지 교육과정을 확정·고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교육과정개정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