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개정 교육과정 시안 규탄 집회
최근 ‘교육정상화를바라는 전국네트워크’(교정넷) 주최로 ‘2022 개정 교육과정 시안’ 규탄 집회가 열리던 모습 ©교정넷

한국교회연합,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 등 700개 단체들이 논란이 되고 있는 ‘2022 개정 교육과정 시안’의 전면 폐지를 촉구했다.

이들은 17일 발표한 성명에서 “대한민국은 건국 후 지금까지 자유민주주의 헌법 아래 세계인이 본받고 싶어 하는 세계 1등의 나라와 국민이 되었다”며 “그럼에도 자유대한민국을 부정하고 헌법을 벗어난 편향된 이념에 기반한 ‘2022 개정 교육과정’을 추진하고 있어 개탄스럽다. 이는 망국 행위임으로 즉각 중지시켜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이번 ‘2022 개정 교육과정’(시안)은 미래 사회의 행복과 건전한 인재 양성의 목적으로 볼 수 없다”며 “현행 헌법에서 벗어난 편향된 이념에 기반한 자유, 조화, 인간의 본질까지 무시한 동성결혼과 차별금지법을 정당화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 “잘못된 역사관으로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전통을 폄하하고, 세대 갈등을 조장하여 정치적 유익을 보려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이를 절대로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들은 “‘2022 개정 교육과정’(시안)은 대한민국 정부 건국과 정통성을 무시하고 편향된 이념에 기반하고 있어 개정 작업을 즉각 중지하고 새롭게 개정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를 삭제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것이므로 용납할 수도, 해서도 안 된다”고 했다.

단체들은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어떤 개인의 자유가 침해되는 것이 방치된다면 우리 공동체 구성원 모두의 자유마저 위협받게 된다’며 ‘자유가 보편적 가치’임을 강조했다”며 “그런데 특정 소수 집단에게만 무한대의 자유를 부여하고, 다수 국민이 도리어 역차별받도록 학교에서 교육한다면 우리나라는 결국 비정상 국가로 전락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또 “‘2022 개정 교육과정’(시안)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건 여성과 남성의 ‘양성평등’을 50여 가지 젠더를 의미하는 ‘성평등’으로 기술한 것이며, 동성애자·LGBT 등의 성소수자를 ‘사회적 소수자’로 둔갑시켜 차별금지법을 정당화시키고 동성결혼을 합법화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2022 개정 교육과정’(시안)의 일방적 처리의 즉각 중지 △집필진과 연구위원 해체하고, 신임 교육부장관 임명 후 다시 구성 등을 요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교육과정개정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