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훈 변호사
한변 회장 김태훈 변호사가 24일 1인 시위에 나서고 있다. ©한변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한변)과 ‘올바른 북한인권법을 위한 시민 모임’올인모)이 24일 오전 중국대시관 인근인 서울 명동의 중앙우체국 앞에서 1인 시위 기자회견을 갖고, 내년 2월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반대 입장을 재천명했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관련 보도자료에서 “중공(중국 공산당 정권)은 장기간에 걸쳐 티베트를 유린하고, 홍콩의 자유를 압살하고, 신장에서 위구르인 이슬람 교도와 기타 민족적 종교적 소수파를 표적으로 제노사이드(집단 살해)를 범하고 있다”며 “지난달 14일엔 선양의 탈북민 50명을 강제북송했고, 중국 내 반체제 인사들에 대한 억압을 이어가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러한 중공의 끔찍한 인권유린 및 반대자 탄압을 심화시키는 데에 동계올림픽이 악용되어서는 안 된다”며 “지난 2월 3일 ‘세계 위구르 회의’, ‘국제 티베트 네트워크’ 등이 포함된 180개 국제 인권단체들은 전 세계 정상들에게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발표했다”고 했다.

또 “지난 5월엔 (미국)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주장했고, 7월 27일에는 미 의회의 초당파적 협력체인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CECC)가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후원하는 자국 기업들을 질타했다”며 “유럽연합(EU) 의회는 7월 8일 중국 정부가 홍콩, 티베트, 신장위구르의 인권 상황을 검증 가능하도록 개선하지 않는다면 정부 대표단의 참석을 거부하라고 촉구하는 결의안을 의결했다”고 했다.

아울러 “영국 하원은 7월 15일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한다는 결의안을 여야 합의로 통과시켰다”고 했다.

이들은 “이제 베이징 동계올림픽까지 6개월이 남았지만 이를 보이콧하고 대체 대회의 준비에 들어갈 때”라며 “민주국가들이 1936년 베를린 올림픽에 참가해 결과적으로 히틀러 선전에 이용돼 나치를 괴물로 만드는 데 일조했던 ‘무섭고 두려운 사례’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미 국제사회는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을 불참함과 동시에 대체 대회인 ‘자유의 종 클래식’을 구상해 성공시킨 바 있다. 그 지혜와 용기를 본받아 우리는 그 뒤를 이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