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양 찬송
 ©pixabay

중세 시대의 어떤 그리스도인들은 절망을 ‘대죄’로 여겼다. 그러나 어리석은 낙관주의도 역시 치명적인 죄이며, 그것을 기독교적 소망으로 대치하려는 시도도 마찬가지 죄이다.

선천적으로 낙관적인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아침 일곱 시에 휘파람을 불어 자기 차에 합승하는 모든 사람들을 화나게 한다. 그러나 그들이든 우리든 단순한 낙관주의가 성경에서 말하는 소망이라는 말의 의미라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낙관주의는 “걱정하지마! 그 일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어”라고 말한다. 그러나 소망은 “하나님의 은혜로 우리는 끝까지 사태를 다룰 수 있는 보다 훌륭한 능력을 갖게 될 것이야”라고 말한다.

낙관주의는 “기운 내”라고 말하고, 소망은 “하나님을 바라보라. 너의 구원이 다가오고 있다”라고 말한다.

기독교의 소망은 광야에서, 사막에서, 유랑생활 중에 선물로서 우리에게 다가온다. 그것은 ‘백일몽’이 아니다. 그것은 완전한 현실을 대면해야 하는 미래를 향하여 분투하는 ‘소망을 동반한 믿음’이다.

기독교적 소망은 아브라함과 같이 “바랄 수 없는 중에 바랄”수 있으며 고난 중에 인내하는데, 인내는 인격을 낳고 인격은 소망을 이룬다.

그리스도인인 우리는 이러한 소망의 묘지에서도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는’ 하나의 중심적인 소망을 굳게 붙잡는다. 왜냐하면 이것은 우리가 받을 자격이 없고 바랄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사랑하신 그분 안에 집약된 소망이기 때문이다.

코넬리우스 플랜팅가 「마음의 확신을 위한 묵상」 중에서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소망 #절망 #낙관주의 #아브라함 #풍성한묵상 #코넬리우스플랜팅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