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김현성 임시대표회장
한기총 김현성 임시대표회장 ©한기총
한국기독교총연합회(임시대표회장 김현성 변호사, 이하 한기총)가 교계 연합기관 통합 논의에 임하기로 했다. 이로써 한기총과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이하 한교연),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회장 소강석·이철·장종현 목사, 이하 한교총) 사이의 통합 논의가 본격화 할 것으로 보인다.

한기총은 지난 19일 경기도 일산에 있는 큰빛교회에서 제32-1차 임원회를 갖고 이 같이 결의했다. 대표회장 선출 등을 위한 임시총회는 통합 논의 후 열기로 했다.

김현성 임시대표회장은 임원회 후 기자들에게 “중차대한 문제이기 때문에 (임원들의) 의사를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의미에서 (연합기관 통합 논의에) 찬성하는 분은 기립하는 형식으로 의사 확인을 했다”며 “만장일치로 결의가 됐다”고 했다.

또 한기총 임원회는 통합준비위원회 구성 등 구체적 절차는 김 임시대표회장에게 위임하기로 했다고 한다.

김 임시대표회장은 “(임원회에서) ‘한기총의 역사성을 잃지 말아야 된다’, 그리고 또 ‘한기총이 주축이 되어서 통합 논의에 임해야 된다’ 등등 이런 말씀들이 있었다”며 “이런 부분들은 제가 계속 경청해야 하고 저도 충분히 그 내용을 알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통합 논의의 결과는 신속하게 나올 것 같다는 게 김 임시대표회장의 전망이다.

한편, 이에 앞서 한교총은 미래발전위원회 조직을 갖추고, 연합기관 통합을 논의할 기관통합준비위원회를 구성했다. 한교연 역시 최근 통합추진위원회 조직 구성을 마쳤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기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