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자연
예자연 사무총장 김영길 목사(왼쪽)와 실행위원장 박경배 목사가 정부의 거리두기 4단계 종교시설 새 방역지침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예자연

‘예배 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대표 김진홍 목사·김승규 장로, 이하 예자연)가 “예배 99명 허용으로 한국교회 길들이기 하지 마라”는 제목의 성명을 6일 발표했다.

예자연은 이 성명에서 “방역당국은 수도권에 4단계 2주간을 또 연기하면서 종교(예배) 분야에서 10% 허용에 99명 한정으로 하는 방안을 내 놓았다”며 “정부의 이번 방안에 대하여 ‘코끼리에 비스켓 하나 던져주는 형태’로 밖에 논평하지 않을 수 없다. 더 나아가 교회의 좌석 수 1,000석을 기준으로 교회를 갈라치기 위한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이들은 “예배의 자유는 결코 정부가 좌지우지 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며 “헌법 20조에 명시된 종교의 자유와 정교분리의 원칙, 그리고 제37조 2항의 공공복리라 할지라도 가장 근본이 되는 개인의 종교의 자유와 양심의 자유를 침해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까지 방역 당국은 예배의 형식까지 일일이 간섭하며, 수많은 교회와 성도들에게 악행과 만행을 저질러 왔는지 너무나 잘 알기 때문”이라며 “그동안 한국교회가 받은 수많은 상처와 아픔, 특히 신앙을 국가가 통제함으로 성도들이 받은 정신적 폐해는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이에 먼저 방역 당국은 지난 일에 사과부터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예자연은 “사회는 법과 명령으로 통제되지 않는 분야가 있다. 윤리와 도덕이 있고, 이보다 더 숭고한 것이 종교와 신앙”이라며 “이를 통한 누구도 할 수 없는 마음의 치유와 회복이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아직도 정부는 자신의 권력과 명령으로 교회의 인원을 통제하고 예배 방식을 통제할 수 있다고 착각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10%의 비율에 99명 한정하는 방안이 바로 이 착각 속에 나온 것이다. 과연 99명의 근거는 어디에서 나온 것인가? 담당 공무원의 단순한 숫자놀음의 발상에서 나온 것으로 밖에 보이질 않는다”고 했다.

또 “99명 인원제한 발상은 아직도 형평성에 어긋날 뿐 아니라 개인의 종교의 자유를 통제하는 독재적 발상”이라며 “교회가 이를 따를 경우 이제부터 99명 선착순 또는 추첨순으로 예배를 드려야 한다고 강요해야 하는 상황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개인의 종교(예배)의 자유는 어느 누구도 간섭할 수 없는 고귀한 것이다. 예배는 하나님과 나의 관계를 회복하는 신성한 의식임을 결코 간과해서는 안될 것”이라며 “만약 방역당국이 최소한의 양심이 있고 형평성을 고려한다면 최소 20%는(3단계) 허용되어야 한다. 현 일반 시설에서 3단계와 4단계의 차이는 비율이 아니라 시간상(예 22시~05시) 제한을 두기 때문”이라고 했다.

아울러 “예자연은 앞으로 예배의 자유를 제한하는 방역 당국의 잘못된 정책에 대하여 법적 투쟁을 통해 해당 공무원에 대하여 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대면예배 #비대면예배 #예자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