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국무총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의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조치를 오는 22일까지 2주 더 연장하기로 했다. 사적 모임 인원 제한도 그대로 적용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내주에는 광복절 연휴가 있어서 재확산의 불씨가 될 수 있고, 곧 다가오는 2학기에는 무엇보다도 우리 아이들이 안전하게 등교하여 공부할 수 있는 여건을 꼭 만들어주어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다만 한 달여 간 적용해 온 방역수칙 중에서 실효성과 수용성 측면에서 보완이 필요한 사항은 현장의 의견을 토대로 조정해 나가겠다”고 했다.

구체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은 중대본 회의 이후 나올 예정이다.

김 총리는 “계속되는 무더위 속에서 기약 없이 이어지고 있는 거리두기 강화로 국민 여러분들께서 너무나도 힘든 여름을 보내고 계신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손님이 끊기면서 하루하루 버티는 것조차 힘겨운 소상공인, 자영업자 여러분들의 고통을 알기에 이번 연장 결정이 매우 망설여졌다”고 했다.

“하지만 지금은 방역이 우선이고 방역이 곧 민생이다. 조금만 더 힘을 내서 이번 위기를 하루빨리 이겨내도록 하자”고 그는 덧붙였다.

이어 “지금까지 1년 7개월 이상 고통을 감내하시면서 버텨주신 국민 여러분들의 노력을 한 순간에 물거품으로 만들 수는 없지 않겠냐는 그런 판단이 있었다”며 “8월 말이 되면 우리 사회는 집단면역에 한 걸음 더 다가서게 될 것”이라고 했다.

특히 “광복절이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서울의 모 교회는 작년 2차 유행을 촉발했던 대규모 불법집회를 이번에도 강행하겠다고 한다”며 “종교의 자유는 보장되어야 한다. 그러나 종교적 신념과 정치적 이해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우선할 수는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4차 유행의 한 복판에서 불에 기름을 부을 수 있는 행위를 정부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방역수칙은 우리 국민 모두가 한 마음으로 지켜주셔야만 공동체의 안전을 지켜낼 수가 있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