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전 대표
황교안 전 대표가 1일 자신의 SNS에 예배를 드리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사진을 게재했다. ©황 전 대표 페이스북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주(7월 25일)에 이어 1일에도 자신의 SNS에,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사진을 게재했다.

황 전 대표는 이와 함께 “코로나19가 조속히 극복되기를 바랍니다. 정상적 종교활동의 회복을 기원합니다”라고 적었다.

한 주 전에도 비슷한 사진을 올렸던 황 전 대표는 당시엔 “종교의 자유를 허하라!! 오늘, 종교의 자유를 누리고 왔습니다. 내가 사랑하는 대한민국에서!!”라고 적었었다.

오래 전부터 기독교 신앙을 공개적으로 밝혀왔던 황 전 대표는, 최근 대권 도전을 선언한 뒤부터 더욱 분명하게 자신의 신앙적 정체성을 드러내고 있다는 평가다.

특히 지난달 27일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한교연)을 방문한 자리에서 그는 “주변 사람들이 특정 종교색을 드러내지 말라고 하는데 이것이 내 소명이라 생각한다”며 “지금 지지율이 1%대인데 무슨 눈치를 보고 할 말 안 할 말을 가려 하겠느냐. 하나님께 기도하면서 내 길을 가겠다”고도 했다.

그런 황 전 대표가 코로나19 시국에서 종교활동과 관련된 정부 방역조치의 부당성을 처음 제기했던 건, 역시 주일이었던 지난달 18일. 지난 12일부터 수도권에 적용된 거리두기 4단계, 즉 종교활동에 대해서는 비대면만 허용된 이후 첫 주일이기도 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SNS에 “종교의 자유를 허하라”는 제목으로 글을 썼다.

황 전 대표는 이 글에서 “헌법 제20조는 ‘모든 국민은 종교의 자유를 가진다’고 규정하고 있다. ‘국민의 자유를 제한할 수 있는 경우에도 그 본질적인 내용을 침해할 수 없다’는 규정도 있다”며 “대면예배 전면 금지는 위헌”이라고 했다.

그는 “그런데 정부는 다른 시설과는 달리 유독 종교활동에 대해서만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 형평성에 어긋난다. 공정하지 않다.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며 “정부에 촉구한다. 이제는 종교의 자유를 허해 달라”고 했다.

이어 “교회, 성당, 사찰 모두 마찬가지다. 모두에게 종교의 자유가 보장되어야 한다. 이것은 국민의 명령이요 헌법의 선언”이라며 “가장 철저하게 방역 준수하는 사람 중 하나가 종교인들”이라고 했다.

황 전 대표는 “거리두기 철저하게 지켰고 출입 시에도 방역원칙 지켰다. 마스크 다 썼고 손소독 했다. 매주 함께 하던 식사도 끊었다. 왜 다른 곳은 되고 종교단체는 안 된다는 것인가”라며 “언젠가 민주당 전 원내대표가 ‘종교의 패권을 바꾸겠다’고 했다. 지금 하고 있는 것이 바로 그것인가”라고 묻기도 했다.

그는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서는 그 책임을 강력하게 물어야 한다. 공동사회에 대한 배신이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발병하지도 않았는데, 예방적 차원이라며 식당 전면 영업금지하는 격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앞으로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종교의 자유를 누릴 것이다. 정부의 부당한 명령에 종교의 자유를 포기하지 않겠다”고 했다.

한편, 그 사이 정부는 거리두기 4단계의 종교활동 방역지침을 일부 완화했다. 이에 따라 교회 등 종교시설은 정규 종교활동 시, 시설 내 공간별로 수용인원의 10% 범위에서 최대 19명까지 대면예배를 드릴 수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황교안 #대면예배 #비대면예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