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욱·김국기·최춘길 선교사와 3명의 탈북자
인권 변호사 출신 대통령, 김정은 만난 자리에서
우리 국민 석방에 대해 한 마디만 제대로 했다면…
국민 사랑하지 못하는 권력, 배척·외면 당할 것”

김정욱·김국기·최춘길 선교사
(왼쪽부터) 현재 북한에 억류된 것으로 알려진 김정욱·김국기·최춘길 선교사의 사진. ©연합뉴스 유튜브 영상 캡쳐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 이하 언론회)가 “정부는 우리 국민 보호와 인권에 관심이나 있는가? 북한에 억류 중인 우리 국민, 신속히 구출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23일 발표했다.

언론회는 이 논평에서 “현재 북한에는 우리 국민 6명이 북한 당국에 의하여 강제로 억류되어 있다. 김정욱 선교사, 김국기 선교사, 최춘길 선교사와 3명의 탈북자가 그들”이라며 “그런데 최근 이들에게 건강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다시 한번 구출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김정욱 선교사는 북한에 억류된 지 벌써 8년이 되고 있으며, 김국기, 최춘길 선교사도 7년이 되었다. 다른 사람들도 5년이 넘었다”고 했다.

이어 “이들은 북한 당국에 강제로 억류되면서, ‘무기노동교화형’에 처해져 하루 10시간이 넘는 강도 높은 노동에 시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거기에다 최근에는 북한 주민들 사이에 대한민국을 동경하는 ‘한류’가 번지면서, 북한 김정은은 이를 ‘암’적인 존재로 비하하였다. 그러면서 엉뚱하게도 대한민국 국민인 억류자들에게 화를 뒤집어씌워 멸시와 경멸의 대상으로 삼는 악행을 일삼고 있다고 한다.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인권 말살 사건이 아닌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이런 사태를 심각하게 받아들여, 신속히 이들을 구출해 내야 한다. 자국민이 지옥과 같은 처지에서 온갖 고생을 다하고 있는데, 7~8년씩을 방치하고 있는 나라가 세계 어디에 있는가”라고 했다.

언론회는 “우리나라는 인권 변호사 출신의 ‘문재인 보유국’이란 말이 있다. 또 동성애자들의 인권을 위한다며 온갖 법률까지 만들려는 나라”라며 “그런데 왜 북한의 지옥과 같은 곳에서 죽을 고생을 하는 우리 국민에 대하여는 별다른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는가”라고 물었다.

또 “인권 변호사 출신의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김정은과 여러 차례 만난 바 있다. 지난 2018년 4월 27일 판문점에서 남북 정상이 만났고, 또 5월 26일에도 만났으며, 그해 9월 18일부터 20일까지는 평양을 방문하여 만나기도 했다”며 “그런 자리에서 억울한 우리 국민의 석방에 대하여 한 마디만 제대로 했다면, 이들의 석방문제는 벌써 풀렸을 것”이라고 했다.

언론회는 “우리 정부는 제발 북한의 눈치나 보고, 자국민에 대한 보호를 뒷전으로 돌리는 ‘북바라기’가 아니라, 국민을 사랑하고 보호하는데 앞장서는 ‘민바라기’가 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제 많이 늦은 시점이지만, 강제로 북한에 억류되어 목숨이 위태로운 우리 국민을 구출하는데, 국가가 적극적으로, 그리고 진심으로 나서 주기 바란다”며 “국가의 주인인 국민을 사랑하지 못하는 권력은 곧 국민들에게 배척과 외면을 당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