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중대본 2차장)이 23일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오는 25일 종료 예정이었던 지금의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가 다음 달 8일까지 2주간 더 연정된다. 이에 따라 이 기간 대면예배 역시 지금과 같은, 19명의 범위 내에서 전체 수용인원의 10%만 참여한 가운데 가능하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지난해 말 3차 유행 당시 일평균 확진자 수는 약 660명 수준이었던 것에 비해 4차 유행을 경험하고 있는 지금은 1,410명 수준으로 2배 이상 그 규모가 큰 상황”이라고 했다.

또 “3차 유행 시기와 비교해 가족을 통한 감염 비중은 크게 감소한 반면 지인 또는 동료를 통한 감염 비중은 2배 가까이 늘었다”고 했다.

그는 “특별히 전체 확진자의 약 70% 수준을 차지하는 수도권은 거리두기 4단계가 진행되기 전인 7월 첫주 대비 일평균 확진자 수가 24%가량 증가했다”며 “비수도권 지역 역시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다중이용시설을 비롯한 다양한 일상공간에서 광범위하게 나타나고 있는 감염 확산 추세를 꺾기 위해서는 사적 모임과 이동을 줄여나갈 수밖에 없다”며 “정부는 이러한 4차 유행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수도권 지역에 적용 중인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와 18시 이후 3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를 앞으로 2주간 연장하겠다”고 했다.

전 장관은 “국민 여러분의 이해와 협조를 다시 한 번 부탁드리겠다. 국민들께서는 불요불급한 사적 모임과 약속은 취소해 주시고 주말 이동도 가급적 자제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며 “휴가철 이동 과정에서의 감염 확산도 크게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방역수칙의 철저한 준수 하에 가급적 휴가를 분산하여 주시고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임시선별검사소를 통해 진단검사를 꼭 받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엄중한 현 상황을 고려한 집회 자제를 강력히 요청드리고 만약 방역수칙에 반하는 금지된 집회를 강행하는 경우 정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거리두기 #대면예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