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성시화운동본부 한동대 로고스
세 기관 관계자들이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
법무법인 (유)로고스(대표 변호사 김건수)와 한동대학교 VIC초중등교육지원센터(센터장 제양규 교수), 세계성시화운동본부 다음세대위원회(위원장 김홍기 목사)가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14층 법무법인 로고스 회의실에서 업무협약식을 맺었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 사무총장 김철영 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선 오준수 목사(법무법인 로고스 사목, 변호사)가 세 기관을 위해 기도했다. 오 목사는 “세 기관이 교회 학교교육 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게 하심을 감사드린다”며 “연합하여 한국교회 다음세대를 믿음으로 양성하는 일에 힘을 쏟을 수 있게 하소서”라고 기도했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 다음세대위원장 김홍기 목사는 “한동대학교와 함께 다음세대를 기독교 가치관으로 교육하는 일을 공동으로 추진하면서 법인 설립 등 법률적인 자문이 필요했는데, 법무법인 로고스가 함께하게 되어 감사하며 든든하고 기대가 된다”며 “다음세대가 예수님의 가르침대로 바르게 세워지고 이 땅에 아름다운 일꾼들이 세워지는 일이 잘 추진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동대 VIC초중등교육지원센터 센터장 제양규 교수는 “얼마 전에 한동대학교에서 조사한 결과 40대 이하 젊은 세대 크리스천이 3퍼센트밖에 안 된다고 한다. 또한 지금 대부분의 선교사들도 대부분이 50~60대라고 한다. 뿐만 아니라 교회학교가 황폐화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교회가 다음세대를 키워내지 않으면 한국교회의 미래가 어둡다. 차세대를 위한 대안을 생각하다가 장순흥 총장님의 적극적인 리더십으로 교회 학교교육 설립을 추진하게 됐다. 법무법인 로고스가 함께하게 되어 기쁘고 감사하다”고 밝혔다.

법무법인 (유)로고스 김건수 대표변호사는 “법무법인 로고스가 기독교 가치관을 전파하고 전도하는 일에 힘을 써왔다”며 “이번에 교회의 시설을 활용해 미래의 기독교 지도자를 양성하는 일을 위해 VIC스쿨을 추진한다는 소식을 듣고 그 취지에 적극 동감하여 법률적 지원 등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VIC스쿨을 통해 미래를 책임지는 기독교 인재를 키워내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세 기관 관계자들이 협약서에 서명을 했다. 세 기관은 ‘초·중·고등학교 교회 학교교육 지원을 위한 상호 협력에 관한 협약’을 통해 ▲초등학교 방과후학교 및 중고등학교 교회학교 교육을 위한 법률적 지원 ▲차세대 기독인재 양성 및 지역복음화 전략 수립시행을 위한 각종 협력 ▲필요정보 및 자료의 교류 ▲시설물 사용을 위한 협력 등을 하기로 했다.

한편 한동대학교와 세계성시화운동본부는 지난해 12월 22일 한동대학교 총장실에서 모임을 갖고 VIC스쿨의 설립과 추진에 함께하기로 뜻을 모으고, 지난 5월 7일 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 3층 교수회의실에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를 통해 두 기관은 차세대 기독인재 양성을 위해 교회 대안학교 교육를 위한 교육 콘텐츠 및 프로그램 개발, 교사 양성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는 “이번에 법무법인 로고스와 협약식을 맺고 법률적 지원을 받기로 함에 따라 안정적으로 VIC 스쿨 설립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