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하성 대표총회장 이영훈 목사
기하성 대표총회장 이영훈 목사 ©기독일보 DB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대표총회장 이영훈 목사, 이하 기하성)가 최근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 등 국회의원 24명이 발의한 ‘평등에 관한 법률안’(평등법안)의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다.

기하성은 “우리는 ‘평등에 관한 법률안’ 제정을 반대하고 법률안의 철회를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이 성명에서 “우리 총회는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이 대표로 발의한 평등법안의 철회를 요구한다”며 “이 법안은 최근 논의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혹은 평등기본법, 소수자보호법) 제정과 동일한 것으로 우리의 신앙 양심과 한국교회의 전통에 어긋나며, 사회의 분열과 갈등을 초래할 소지가 커서 이 법률안의 철회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했다.

이어 “한국교회는 평등과 공정을 존중하며 이의 실현을 위해서 일관되게 노력해 왔다. 그러나, 일각에서 추진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혹은 평등기본법, 소수자보호법은 사회에 악영향을 주는 독소조항을 담고 있다”며 “평등법안도 역시 ‘평등’을 앞세웠으나 결과적으로 평등을 증진하는데 역행할 우려가 농후하기에 이 법률안의 철회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했다.

이들은 “평등법안은 평등을 앞세우고 소수 보호의 명분을 주장하지만, 도리어 다수의 권리를 제한하고 차별을 조장하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며 “이미 발효 중인 삼십 여 가지의 개별적 차별금지법을 잘 시행하는 것이 차별을 막고 평등을 높이는 길이기에 동 법률안에 반대한다”고 했다.

또 “평등법안은 동성애 보호법이고, 동성애 반대자 처벌법과 같다”며 “우리 총회는 법률안의 동성애를 조장하는 독소조항에 대하여 심각하게 우려하며 이에 반대한다. 극소수의 동성애자를 보호하려다 한국사회의 건강한 가정을 제약하는 문제가 크기에 반대한다”고 했다.

아울러 “평등법안은 한국교회가 이단 사이비의 문제에 대해서 대처하는 일을 제한할 소지가 있다. 코로나19 감염병 대응과정에서 확인한 바와 같이 이단 사이비 집단은 반사회적인 집단이기에 한국교회가 이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며 “동 법률안이 한국교회의 이단 사이비에 대한 대처를 제약할 것이기에 반대한다”고 했다.

특히 “평등법안은 목회자들의 설교와 강연 등에 대해서 주관적인 판단으로 재단할 소지를 갖고 있어서 이에 반대한다”며 “이를테면 동 법률안 제3조(용어의 정의) 7항 다목에 ‘괴롭힘’에 ‘혐오표현’이 포함되어 있는데, 이는 자의적으로 해석하고 의도적으로 악용할 수 있다. 목회자의 정당한 종교행위를 자의적 해석으로 제한할 수 있는 동 법률안에 반대한다”고 했다.

기하성은 “평등법안은 소수의 인권을 보호하려다가 다수를 차별하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기 때문에 반대한다”며 “기하성 총회와 10개 지역총연합회, 90개 지방회, 5,400여 교회, 160만 성도들은 평등법안 제정을 반대하며, 법률안 철회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평등법 #차별금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