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 국무부 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 국무부 장관 ©뉴시스

종교의 자유는 인권의 기반이자 풍요의 원천이라고 미국의 전현직 관리들과 전문가들이 강조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15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사만다 파워 미국 국제개발처(USAID) 처장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국제종교자유 정상회의’(IRF Summit) 연설에서 “종교 자유와 관용에 대한 우리의 결의는 미국의 진정한 기반”이라고 말했다.

파워 처장은 이런 믿음 때문에 바이든 행정부는 “종교 자유 보호에 전념하고 나라 안팎에서 종교 자유 신장에 헌신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그러면서, 종교 자유에 대한 보장은 가장 기본적인 인간의 권리일 뿐 아니라 “무한한 풍요의 원천”이기도 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특히 파워 처장이 지적한 종교 탄압과 빈곤국의 대표적인 예가 북한이라고 VOA는 전했다.

국무부는 지난 5월 발표한 국제종교자유 보고서에서 북한을 세계 최악의 종교 박해국 중 하나로 지목했고, 북한은 유엔이 계속 가장 가난한 저소득 국가군으로 분류할 정도로 수 십 년째 만성적인 경제난에 허덕이고 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또 보도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오 전 미 국무장관은 이날 연설에서 “종교 자유를 실천하는 것보다 사회에 더 근본적인 권리는 없다”며 북한 등 권위주의 정부들을 지적했다.

폼페오 전 장관은 “중국이나 이란, 쿠바, 북한 같은 곳에서 정부가 압제하고자 할 때, 그들은 감옥의 벽 뒤에서 시작해 우리의 눈 앞에서 박해한다는 것을 알고 우리는 알고 있다”고 했다.

그는 “국민이 자신의 신앙생활을 할 능력을 잃으면 권위주의 정권이 국민을 지배할 것”이라며, 신장위구르 소수민족에 대한 대량학살 등 종교와 인권 탄압을 강화하고 있는 시진핑의 중국 공산당이 대표적인 예라고 비판했다고 VOA는 전했다.

대니얼 네이들 미 국무부 종교자유국장은 이날 행사에서 국제사회의 악성 행위자들(malign actors)이 신기술을 종교 탄압 등 압제의 도구로 남용하는 규모와 범위가 전례 없이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한다.

이런 나라의 당국자들은 개인의 온라인과 오프라인 활동을 추적해 자유로운 신앙생활을 할 수 없도록 그들이 “수집한 정보를 무기화”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보도에 따르면 네이들 국장은 “미국 정부는 종교 자유를 제한하는 이런 기술의 남용과 가장 깊은 신앙 때문에 개인을 괴롭힘과 차별, 체포, 폭력의 대상으로 삼는 것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헤리티지재단의 올리비아 이노스 선임연구원은 이날 토론회에서 “정부가 정보 접근을 상당히 제한하는 완벽한 예가 북한”이라며 “가령 주민들이 라디오에 접근하거나, 한국 드라마를 듣는 경우, 혹은 심지어 성경을 갖고 있으면, 그들은 3대의 가족이 현재 8만에서 12만 명이 수용돼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정치범수용소로 보내질 수 있다”고 했다.

이노스 선임연구원은 이런 상황은 미국 정부의 대북 정보 접근 증진 노력의 중요성을 보여준다며, 정보를 시장활동의 생명줄로 의존하는 북한 주민들이 이런 외부 정보에 접근하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VOA는 전했다.

한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연설에서 자유로운 기도 등 종교 자유는 양도할 수 없는 필수적·보편적 인권으로 미국의 수정헌법 1조와 세계인권선언이 강조하고 있다며, 미 의회는 박해받는 공동체와 자유를 위해 투쟁하는 사람들을 계속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VOA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은 “우리가 상업적 이익 때문에 중국과 다른 곳에서의 인권 침해에 맞서 목소리를 내지 않으면, 어디서든 인권 침해에 대해 말할 수 있는 모든 도덕적 권위를 잃게 될 것”이라며 자유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이 인권 침해에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