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교수
세미나에서 박명수 교수가 발표하고 있다. ©자유역사포럼

자유역사포럼(대표 오승철 목사, 지도 박명수 교수)이 지난 11일과 12일 양일간 강원도 평창에 소재한 켄싱턴호텔에서 여름 집중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서울신학대학교 현대기독교역사연구소장 박명수 교수가 ‘해방공간의 건국 투쟁, 민주공화국인가? 인민공화국인가?’란 제목으로 특강했다. 박 교수는 “해방 이후 한반도는 민주공화국을 만들자는 세력과 인민공화국을 만들자는 세력이 치열하게 투쟁했지만 남한만이 유엔으로부터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적인 국가로 인정받은 국제적인 정통성을 가진 국가”라고 주장했다.

반면 북한에 대해서는 “유엔의 결의를 무시한 채 국제적으로 인정받지 못한 선거로 조선민주주의공화국이 세워졌다”며 “역사적, 법률적, 국제적 정통성을 가진 대한민국이 북한을 인도해서 평화적으로 대한민국을 통일시켜야 하는 역사적인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자유민주주의적인 기본 질서 위에 남북한이 평화롭게 통일될 수 있도록 한국사회와 교회는 역사적 책임을 담당해가야 한다는 것이다.

박 교수는 특히 “우리는 같은 민족으로서 북한을 하루 빨리 개방시켜 어려움 가운데 있는 우리 동포들을 가난과 공포에서 해방시키고, 한국 전체가 자유롭고, 평화로운 세상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자유역사포럼
세미나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유역사포럼

또한 숭실대 조성봉 교수는 기독교 신앙의 관점에서 경제문제를 어떻게 봐야하는지 조명했다. ‘자유와 경제: 개인의 탄생과 기독교 신앙’이란 제목으로 강의한 조 교수는 “경제를 구속의 선물이 아닌 창조의 선물로 이해할 때, 물질에 집착하는 번영신학과 기복신앙으로부터 탈피할 수 있다”면서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을 지혜의 근본으로 여기며 위임받은 자의 삶, 청지기로서의 삶을 추구하면서 탐욕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한다”고 피력했다.

 

조 교수는 이어 “교회는 개인의 영역을 최대한 존중하고 개인들이 자발적으로 공동체를 형성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관계성을 중심으로 자유와 평등에 근거한 공동체를 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참석자들은 10분 스피치를 통해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으며, 김덕영 감독의 영화 ‘김일성의 아이들’과 리버티 영화제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한편, 2019년 11월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바로 세우자는 목적으로 설립된 자유역사포럼은 기독교세계관을 갖춘 다음세대를 세우기 위한 세미나, 미디어 제작 등 다양한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