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과거 여의도순복음교회가 비대면 예배를 드리던 모습(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계 없음) ©여의도순복음교회
12일부터 2주간 수도권에 새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되면서 교계의 각종 행사들도 취소 혹은 무기한 연기되는 등 차질을 빚고 있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의 종교활동 지침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장소 대여 불가능” “부득이하게 무기한 연기”

‘예배 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예자연)를 비롯해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 등은 당초 13일 오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이번 개편안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었다. 개편안의 종교활동 지침이 예배의 자유를 제한한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그러나 주최 측은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로 확정으로 인해 장소 대여가 불가능하다는 연락을 받아 부득이하게 취소됐다”고 알렸다.

한국장로교총연합회(대표회장 김종준 목사, 이하 한장총)도 같은 날 오후 서울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 그레이스홀(소강당)에서 제13회 한국 장로교의 날 기념 ’장로교 미래포럼’을 가질 계획이었다. ‘한국 장로교회의 하나 됨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한국 장로교회의 공교회성 회복에 관해 제언하고, 일치운동의 역사 및 비전을 고찰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한장총은 “코로나19 감염증 4차 유행과 7월 12일부터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에 따라 부득이하게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수도권 주요 교회들도 단계 격상 하루 전인 11일 주일예배를 통해, 새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는 12일부터 정규예배를 온라인 등 비대면으로 전환한다는 소식을 교인들에게 일제히 알렸다.

“교인들 온라인 피로감” “형평성 어긋난 조치”

교계에선 코로나19의 장기화, 그리고 방역에 따른 비대면 예배 조치가 지난해 8월과 12월에 이어 이번에 또 한 번 적용되면서 불만을 토로하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한다. 한 교회 목회자는 “교인들 사이에 온라인에 대한 피로감이 쌓여가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다른 시설에 비해 교회 등 종교시설에 대한 방역지침이 지나치다며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도 나온다. 소강석 목사(한교총 공동대표회장, 예장 합동 총회장)는 11일 자신의 SNS에 “수도권 4단계를 시행하더라도 핀셋지침이 없는 것은 아쉬운 대목이 아닐 수 없다. 교회를 비롯한 종교시설의 경우가 4단계 강화의 원인제공자들이 절대로 아님을 알아야 한다”며 “그 중에서도 교회가 가장 혹독한 피해를 겪는다. 왜 종교시설을 필수생활시설과 너무 현저하게 조치를 함으로써 형평성이 어긋난 방역조치를 하는지, 저는 이해가 가질 않는다”고 했다.

일단 교계는 비대면 예배 전환과 각종 행사의 연기 및 취소 등으로 정부의 방역조치에 협조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적용이 2주 후에도 완화되지 않고 연장될 경우, 정부에 종교활동 방역지침 조정을 요구하는 구체적 목소리가 표면화 할 가능성도 있다.

권태진 목사(한국기독인총연합회 대표회장)는 “이번에 개편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에서 종교시설은 어떤 면에선 음식점이나 공연장, 유흥업소 등 다른 시설들보다 더 엄격한 기준이 적용되고 있다. 특히 4단계에서 비대면 조치는 과하다”고 했다.

이어 “지난 약 1년 6개월 동안 시행됐던 종교활동에 대한 방역지침을 보면, 정부 방역당국은 종교를 ‘하면 좋고 안 해도 그만’인 것 쯤으로 여기는 듯하다. 물리적 방역 외에 심리적·정신적 방역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걸 봤을 때 그런 의심이 더 강하게 든다”며 “아울러 이번 기회에 교회 스스로도 예배를 너무 가볍게 여긴 면은 없는지 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비대면예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