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국무총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12일부터 2주간 수도권에 새 거리두기 체계의 최고 수준인 4단계를 적용한다. 이에 따라 종교활동은 이 기간 동안 비대면으로 전환해야 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수도권에서는 새로운 거리두기 4단계를 내주 월요일부터 2주간 시행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방역이 최대 위기에 처했다”며 “서울에서만 사흘째 500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5명 중 4명의 환자가 수도권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과감한 결단과 신속한 실행만이 답이라는 판단하에서 정부는 수도권에 새로운 거리두기 4단계를 적용하기로 결정했다”며 “현장의 국민들, 부처와 지자체의 준비 시간을 감안해 내주 월요일부터 2주간 시행한다”고 했다.

또 “방역강화조치도 이 4단계에 더해서 몇 가지 추가하겠다”며 “유흥시설은 집합금지를 유지하고 백신접종을 마치신 분들에 대한 방역 완화 조치도 유보한다. 최고 수준의 거리두기 단계이기 때문에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는 각오로 임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최근 확산 조짐을 보이는 수도권 이외의 지자체에서도 거리두기 단계 조정 등 선제적인 방역 강화 조치를 적극 취해 달라”고 했다.

김 총리는 “이제야 조금씩 되찾아가던 일상을 다시 멈춰달라고 말씀드리게 되어 참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 하지만 지금 우리는 코로나 위기 극복을 눈 앞에 두고 최대의 고비에 서 있다”며 “여기서 주저앉을 수는 없다. 나와 가족, 이웃 그리고 우리 공동체 전체를 위해서 코로나19를 지켜내고 온전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조금만 더 견뎌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비대면예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