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민주노총 회원들이 지난 3일 서울 종로2가에 모여 집회를 갖던 모습 ©뉴시스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 이하 언론회)가 최근 있었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집회를 비판하는 논평을 6일 발표했다.

언론회는 “지난 3일 서울의 도심에서는 민노총의 대규모 집회(8000명이 모임)가 있었다. 당초 여의도와 광화문에서 집회할 것으로 여겼던 것을 종로 일대에서 기습적으로 한 것도 그렇고, 정부에서 허가하지 않은 집회를 한 것은 명백히 불법”이라고 했다.

이들은 “지금은 코로나 제4차 확산이 일어나는 시점이고, 정부에서 국무총리와 질병관리청장이 민노총을 찾아가서 자제를 요청하는데도 집회를 강행한 것은, 나라 전체와 국민들이 우려하는 코로나 확산(이날 확진자는 무려 794명에 이름)의 우려를 정면으로 배신하는 행위였다”고 했다.

또 “더군다나 민노총이 주장하는 ‘비정규직 철폐’와 ‘최저임금 인상’은 국민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자신들만을 생각하는 극단적 집단 이기주의이며, 하필이면 그런 주장이라도 온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대형집회를 통해서 해야 하느냐이다”라고 했다.

이어 “이런 집회는 자신들이 만들었다고 생각하는, 현 정부의 공정성 논란의 불길에다 기름을 끼얹는 격이 되고 말았다”며 “정부는 지난해, 문 정권에 비판적인 집회를 원천적으로 봉쇄했었다. 당시 8.15집회 시에는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166명이 나왔고, 개천절에 75명, 한글날에 54명이 나왔는데도, 당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집회 주동자들을 ‘살인자’라고 규정하여 맹비난하였다”고 했다.

언론회는 “지난해 대통령은 애국 시민들의 집회를 ‘국가 방역 시스템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자 국민 생명을 위협하는 용서할 수 없는 행위’ ‘반사회적 범죄’로 규정하였다”며 “그렇다면 이번의 민노총 집회는 국가를 부정하고, 정부의 자제를 따르지 않는 ‘반국가적 행위’ 쯤으로 규정해야 격이 맞는다”고 했다.

이들은 “정부는 이들을 ‘법’과 ‘원칙’으로 처리한다고 하지만, 안타깝게도 그 말을 믿을 사람은 별로 많지 않은 것 같다. 정부는 이참에 민노총이 정부 위에 군림한다는 국민들의 수군거림을 불식시켜야 한다”며 “정부는 국가의 법과 원칙이 엄연히 살아있음을 분명하게 보여 주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법에 특권과 반칙을 허용하면, 그 법률체계는 이미 무너진 것이다. 그런 허술한 방식으로는 국가다운 국가로 운영될 수가 없다”며 “이번 민노총의 불법집회를 처리하는 정부의 태도에 따라, ‘이것이 나라이다’라는 분명한 인식을 심어주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