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형은 목사
한목협 대표회장 지형은 목사 ©한목협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대표회장 지형은 목사, 이하 한목협)가 최근 ’개편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 즈음하여’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한목협은 “이번 개편으로 교회의 예배에 참석하는 인원 수가 다소간 확대되어 다행”이라며 “이번에 시행되는 방역 체계에 따라 백신 1차 접종자와 접종 완료자는 단계별 인원 제한 기준에서 제외된다. 그간 예배 참석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성도들에게 큰 기쁨과 위안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코로나 감염 발생이 여전히 줄어들지 않고 있고 국내에도 델타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나오는 상황”이라며 “여름 휴가철과 교회의 여름수련회 기간에 전국적인 집단 감염이 발생할 우려도 적지 않다. 교회나 사회 전체가 바이러스로부터 충분히 안전한 공동체가 되고 예전과 같은 일상을 회복하기엔 여전히 긴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께 당부 드린다. 좀 더 긴 호흡으로 인내심을 가져야 하겠다. 개편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면서 올 여름에 방역의 긴장감이 풀어지지 않도록 힘써 주시길 바란다”며 “특히 여름 휴가철을 맞아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실 때 주변을 한 번 더 둘러보며 개인위생을 챙겨 주시고 정부의 방역 지침에 협력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한국교회에 동참을 호소한다. 교회가 선도적으로 방역 지침을 더욱 꼼꼼하게 지키며 교회를 통한 확진자가 나오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야 하겠다”며 “사회 방역의 모범을 보임으로써 사회적 신뢰를 회복하는 데 노력해 주시길 요청 드린다. 성도들의 백신 접종도 더욱 독려하여 주셔서 예배가 빠르게 회복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