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합동 프레어 어게인
기도회 참석자들이 무릎을 꿇고 기도하고 있다. ©사랑의교회
예장 합동총회(총회장 소강석 목사)가 펼치고 있는 연합기도운동인 ‘2021 프레어 어게인’의 서울경기인천지역 연합기도회가 지난 20일,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 본당에서 개최됐다.

이날 기도회에는 서울·경기·인천 지역 내 43개 노회에서 모인 목사와 장로들을 비롯해 사랑의교회 및 의정부 광명교회 성도 등이 참여했고,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162개 교회들도 함께했다.

‘새로운 미래를 향한 새로운 기도 토대’(출애굽기 32:7~14, 33:13)라는 제목의 말씀을 전한 오정현 목사는 “우리가 다시 한번 생명의 역사 앞에 변화되고 무엇보다 성경을 제대로 믿는 것이 필요하다. 또 한국교회가 하나님의 심정을 깨닫고 주님 앞에 이스라엘 백성을 위해 엎드렸던 것처럼 주님 앞에 부르짖으며 불쌍히 여겨달라고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함으로 기도대첩의 은혜가 임하기를 바란다. 더불어 한국교회의 아름다운 영적 계보가 다음세대에 이어지는 믿음의 세대계승을 이루자”고 강조했다.

말씀 후 총진행위원장 최남수 목사(의정부 광명교회)의 인도로 기도회가 이어졌고 도원욱 목사(한성교회)가 두 번째 말씀을 전했으며 목회자들이 강단에 올라 한국교회의 예배 회복, 부흥을 위해 뜨겁게 기도했다.

‘2021 프레어 어게인’은 합동 측이 지난 3월부터 시작한 연합기도운동이다. 코로나로 인해 무너진 교회와 위축된 한국교회의 회복과 부흥을 위한 것으로 전국 9개 권역에서 지난 약 3개월 동안 진행됐다. 오는 27일에는 서북지역 연합기도회로 새에덴교회에서 진행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