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태진 목사
사단법인 한국기독인총연합회 이사장인 정동만 장로(왼쪽)가 신임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에게 임명패를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권태진 목사(군포제일교회, 군포시기독교연합회 대표회장)가 (사)한국기독인총연합회(이하 한기연) 대표회장으로 취임했다. 한기연은 22일 오후 군포제일교회 예루살렘예배당에서 권태진 목사의 대표회장 취임 감사예배를 드렸다.

최승균 목사(건강한경기도만들기도민연합 대표회장)가 사회를 맡은 예배는 이상민 목사(대구서문교회)의 기도, 박종호 목사(건강한경기도만들기도민연합 사무총장)의 성경봉독, 이기도(부천시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강헌식(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 상임회장)·김종영(광주사랑의교회)·박창식(예장 합동해외 총회장)·권성일(화성시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의 특별기도, 권태진 목사의 설교, 손평업 목사(법무법인 소망 대표)의 축도로 드렸다.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자’(히브리서 11:5~6)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권 목사는 “하나님이 기뻐하는 사람은 십자가를 지고 가는 사람이다. ‘주여 내 뜻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뜻대로 하옵소서’ 이것이 하나님이 기뻐하는 자의 삶”이라며 ”또한 하나님이 기뻐하는 자는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는 자다. 우리가 그런 자들이 되어 한국교회를 하나 되게 하자”고 전했다.

예배 후 바로 최귀수 목사(한교연 사무총장)의 사회로 한기연 대표회장 취임식이 진행됐다. 이태희(민족복음화운동본부 총재)·송태섭(한교연 대표회장)·황덕광(한기총 전 공동회장) 목사가 축사했고, 정인찬(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 총장)·심하보(예장 예장 총회장) 목사가 격려사를 전했다. 이어 군포제일교회 마리아중창단의 축하 찬양이 있은 뒤 권태진 신임 대표회장이 감사의 말씀을 전했다.

권 신임 대표회장은 “다니엘이 당시 정권을 대적하기 위해 기도했던 게 아니다. 단지 하나님이 주신 은혜가 너무 커서 그랬던 것”이라며 “우리가 예배를 드린 것도 마찬가지다. 그것이 나라를 대적하는 것이라고 오해하면 안 된다. 하나님의 은혜가 너무 크기 때문이다. 이런 충정을 이해해 주었으면 한다. 우리 모두가 애국자”라고 했다.

권 목사는 향후 활동에 대해 “민족의 뿌리를 찾는 운동을 펼치고 싶다. 3.1절이나 6.25, 8.15, 제헌절 같은 역사의 바른 의미를 살려내는 일”이라며 “또 무엇보다 지금 한국교회가 많이 분열돼 있는데, 서로 하나되도록 하는데 역할을 감당하고 싶다. 아울러 기독교 싱크탱크로서 인재들을 길러내는 일에도 헌신하고 싶다”고 했다.

축사한 이태희 목사는 “그 동안 보아온 권태진 목사님은 하나님을 뜨겁게 사랑하시는 분이다. 또 나라와 민족을 사랑하시는 애국자이시고, 상하좌우 모든 관계가 참 원만하신 분”이라며 “권태진 목사님이 모든 기독교인들을 위한 한국기독인총연합회 대표회장으로 취임하신 것을 축하드린다”고 전했다.

송태섭 목사는 “코로나19로 어려운 환경에서 중단 없이 선교 지경을 넓혀가시는 모습에 감사를 드린다. 권 목사님께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시며 하나님의 일을 하시니 하나님이 함께 하시는 것 같다”며 “앞으로도 한국기독인총연합회를 통해 많은 열매를 맺으실 줄 믿는다”고 축하했다.

한국기독인총연합회 권태진 목사
(사)한국기독인총연합회 권태진 대표회장 취임 감사예배가 군포제일교회에서 진행되고 있다. ©김진영 기자

황덕광 목사는 “지금 한국교회가 위기 가운데 있다. 한국기독인총연합회가 빛과 소금의 직분을 감당해 나라와 민족을 살리는 데 앞장서길 바란다”며 “어느 때보다 한국교회의 하나 됨이 절실한 상황인데, 한국기독인총연합회가 권태진 대표회장님을 중심으로 큰 역사를 이뤄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격려사한 정인찬 목사는 “소돔과 고모라가 망했던 것은 죄인이 많았기 때문이라기보다 의인이 없었기 때문”이라며 “권 목사님 만큼 교회와 나라를 사랑하는 분을 만나보지 못했다. 믿음으로 사는 사람이 바로 의인인데, 권 목사님께서 그런 의인이 되어 교회와 나라를 살리는 일에 큰 역할을 감당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심하보 목사는 “격려보다 부탁을 드리고 싶다. 오늘날 기독교의 가치가 많이 떨어져 있다. 그래도 이 기독교의 가치를 올려놓으신 분이 바로 권태진 목사님”이라며 “지금과 같은 시대에 목사님이 적임자 같다. 때로는 불의에 저항할 때도 있을 것이다. 큰 짐을 지셨으니 용기와 패기로 한국교회와 대한민국을 살리는 데 큰 일을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날 정동만 장로(한기연 이사장)가 권 신임 대표회장에게 임명패를 수여했고, 현수동 목사(한기연 사무총장)의 광고와 황영복 목사(서울시교시협 사무총장)의 마침기도로 취임식을 마쳤다. 이후 순서자 및 내빈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