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교회
삼일교회 ©기독일보 DB
삼일교회(담임 송태근 목사)가 총신대학교에 발전기금 8억 원을 후원한다. 송태근 목사는 현재 총신대 법인(재단)이사 중 한 명이다.

예장 합동총회(총회장 소강석 목사) 기관지인 기독신문 온라인판의 18일 보도에 따르면 삼일교회는 재정 위기 상황에 있는 총신대의 회복을 위해, 특히 지난 4년간 법인전입금이 0원이라는 점을 확인하고 이 같이 하기로 결정했다.

송태근 목사는 “총신(대)의 문제는 교단 목회자들이 책임을 갖고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제가 재단이사가 되어서 그런 게 아니라 총신뿐만 아니라 총회를 위해서도 목회자들이 앞장서 섬겨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교회의 후원이 총신 회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삼일교회의 총신대 후원금 8억 원은 법인전입금 및 법인유지비로 사용될 예정이라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삼일교회의 후원금 전달식은 오는 7월 1일 총신대 사당캠퍼스에서 열린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