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천 중고생 신앙생활 조사
©목회데이터연구소

크리스천 중고생의 절반 이상(57.9%)은 “주일예배를 온라인 예배 또는 가정 예배로도 드릴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그런 방식의 예배에 대한 만족도도 현장 예배에 비해 낮지 않았다.

안산제일교회(담임 허요환 목사)와 예장 통합 총회한국교회연구원(이사장 채영남 목사)은 목회데이터연구소(소장 지용근)에 의뢰해 지난 4월 8일부터 같은 달 23일까지 교회에 출석하고 있는 전국 크리스천 중고생 500명(중학생 247명 고등학생 253명)을 대상으로 신앙생활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

4명 중 1명 “지난 주일 온라인 예배 드려”

그 결과 57.9%가 “주일예배를 온라인예배 또는 가정예배로도 드릴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주일예배는 반드시 교회에서 드려야 한다” 24.8% △“잘 모르겠다” 17.3% 순이었다.

“지난 주일 출석하는 교회의 온라인 예배를 드렸다”는 응답은 23.9%였다. 이는 “교회 현장에서 예배를 드렸다”(43.7%)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비율이었다. “다른 교회의 온라인 예배를 드렸다”고 답한 이들의 비율(1.2%)까지 합하면 온라인 예배를 드렸다는 응답은 25.1%였다.

이렇게 온라인 예배를 드린 이유로는 “현장 예배를 드리면 코로나 감염이 우려돼서”라는 답이 58.0%로 가장 많았다. 이어 △“교회에서 온라인 예배만 운영해서” 19.2% △“온라인 예배가 편해서” 12.8% 등의 순이었다.

“청소년들, 온라인 예배 거부감 훨씬 적어”

크리스천 중고생 신앙생활 조사
©목회데이터연구소

지난 주일 온라인·방송·가정 예배를 드렸다는 176명에게 현장 예배 대비 만족도를 물은 결과 “비슷했다”는 응답이 46.7%로 가장 많았다. “오히려 더 좋았다”는 20.7%였고, “현장 예배보다 만족하지 못했다”는 32.6%였다.

이에 대해 정재영 교수(실천신대 종교사회학)는 “3분의 2 정도가 온라인 예배에 만족감을 나타낸 것인데, 기독 청년 조사에서 3분의 2가량이 현장 예배가 더 만족스럽다고 응답한 것과 비교하면 온라인 예배에 대한 청소년들의 거부감이 훨씬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온라인 예배에 만족했다는 이들(98명)에게 그 이유를 묻자 가장 많은 63.1%가 “어떤 곳에서든지 예배를 드릴 수 있어서”를 꼽았다. 이어 △“교회에 오고 가는 시간과 비용이 들지 않아서” 26.0% △“가족이 함께 예배 드릴 수 있어서” 6.0% △“예배에 집중이 더 잘돼서” 3.2% 순이었다.

또 신앙생활의 양적 변화에 있어서도 코로나19 전보다 그 이후 늘어난 것으로 △기독교 관련 온라인 콘텐츠 이용 시간이 26.4%로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 늘어난 것은 △기도하는 시간 15.5% △성경을 읽거나 공부하는 시간 14.1% △가정 예배를 드리는 빈도(주일예배 대신 드리는 예배 제외) 11.6% △전체적인 신앙생활 11.5% 순이었다.

“코로나 종식 후에도 온라인 예배 지속 운영해야”

크리스천 중고생 신앙생활 조사
©목회데이터연구소

코로나19 종식 후 주일예배 형태에 대해선 △“교회에 출석해서 드리겠다” 67.5% △“온라인 예배 중심으로 드리겠다” 10.5% △“현장·온라인 예배를 번갈아 가며 드리겠다” 10.7% △“잘 모르겠다” 11.3%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정 교수는 “현장 예배를 드리겠다는 응답이 3분의 2 정도이기 때문에 일정 정도 현장 예배에서 이탈할 우려도 보이고 있으나 온라인 예배를 드리겠다는 응답이 20%정도 나온 것을 감안하여 온라인 예배에 대한 지속적인 운영을 통해 청소년들이 예배들 드리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이 밖에 교회 출석과 관련해 코로나19 종식 후 “그 이전과 비슷하게 갈 것 같다”는 응답이 51.1%였고, “이전보다 더 자주 갈 것 같다”는 26.2%, “이전보다는 덜 갈 것 같다”는 13.7%였다.

한편, 이번 조사를 의뢰한 안산제일교회와 총회한국교회연구원은 그 결과를 바탕으로 17일 오후 2시 서울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 그레이스홀에서 연구 세미나를 가진다. 정재영 교수를 비롯해 박상진 교수(장신대 기독교교육학), 김지환 목사(안산제일교회 다음세대 총괄)가 발제자로 나선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