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훈련 지도자 세미나
국제제자훈련원이 지난 8~12일, 온라인(ZOOM)을 활용해 제116기 제자훈련 지도자 세미나를 개최했다. ©사랑의교회

국제제자훈련원(원장 오정현 목사, 이하 훈련원)이 지난 8~12일, 온라인(ZOOM)을 활용해 제116기 제자훈련 지도자 세미나(CAL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까지 세미나를 수료한 목회자는 국내 21,520명, 미주 2,560명, 일본 521명, 브라질 1,205명, 대만 118명을 포함해 모두 25,924명에 이른다.

훈련원은 “특히 이번 세미나는 코로나 팬데믹이라는 사상 초유의 상황 속에서도 ‘위드 코로나’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목회의 본질을 어떻게 지켜가야 할 것인가에 대해 돌파구를 제시한 세미나였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 129개 교회에서 229명의 교역자 전원이 수료하는 놀라운 집중도를 보였는데, 온라인(ZOOM)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목회의 본질을 배우려는 열기가 모니터를 관통하고 흘러넘치는 시간이었다”고 했다.

훈련원 원장 오정현 목사는 주제강의 중 하나인 ‘온전론’ 강의를 통해 지난 목회 여정동안 한결같이 본질에 생명을 걸면 길이 열린다는 심정으로 사역했음을 알리며, 사역은 ‘하나님의 심정을 깨닫는 것’임을 강조했다.

특히 “온전한 제자의 삶을 산다는 것은 높은 봉우리를 올라가는 것과 같은 일”이라며 ’신앙의 높은 봉우리를 향해 전진하다 보면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어려움도 능히 극복할 수 있는 힘을 하나님께서 주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온전론’ 외에 주제강의 트랙은 교회론 A·B와 제자도 A·B 등으로 진행됐으며, 사랑글로벌아카데미(SaGA) 제자훈련학과 학장 김대순 목사 등이 강사로 나서 제자훈련의 필요성과 제자훈련 목회 철학이 교회 현장에서 어떻게 구현돼야 하는 지를 알렸다.

또한 6번에 걸쳐 진행된 소그룹 인도법 트랙에서는 국제제자훈련원의 박주성 목사, 조철민 목사, 사랑의교회 강명옥 전도사가 소그룹 이론과 함께, 실제 소그룹을 지도하기 위한 방법론을 소개했다.

훈련원은 “소그룹의 환경과 리더십, 제자훈련 시간운영의 실제, 귀납적 개인성경연구 및 소그룹 성경연구 등의 체계적인 강의를 통해 제자훈련을 통해 한 영혼을 변화시키기 위한 가장 최적의 환경인 소그룹 인도법에 대한 구체적인 방법들을 가감 없이 전달했다”고 했다.

“특히 이번 세미나에서 가장 획기적이었던 점은 강의를 통해 전달되는 내용들이 어떻게 온라인 환경 속에서도 구현되는지를 참관하는 부분이었다”고 훈련원은 전했다. 참석자들은 사랑의교회 순장반과 제자훈련반, 다락방 현장을 온라인(ZOOM)으로 참관하면서, 제자훈련 목회가 단순한 이론이 아니라 살아있는 현장을 바탕으로한 실제임을 체험했다고.

참석자들은 순장반을 통해서는 제자훈련 목회철학이 순장들과 함께 공유되는 현장이라는 사실에 대해 깊은 감명을 받았으며, 제자훈련반에서는 온라인(ZOOM)환경에서도 전인격적인 훈련이 일어나는 것에 대해 놀라운 도전을 받았다고 말했다고 한다.

또 순장, 순원, 참석자, 스태프 합계 1천여 명이 온라인 (ZOOM)에 동시 접속해 진행된 다락방 참관에서는 온라인 환경임에도 불구하고 순장에 의한 소그룹 인도가 다이나믹하게 이뤄지는 것을 보며, 역동적인 교회가 가야할 길이 무엇인지를 증명하는 자리가 되었다고 고백했다고 훈련원은 덧붙였다.

제자훈련 지도자 세미나
오정현 목사가 온라인(Zoom)에 접속한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강의하고 있다. ©사랑의교회

12일 토요비전새벽예배 시간에 진행된 제116기 제자훈련 지도자 세미나 수료 예배는 방역 지침에 따라 성도 20퍼센트가 현장에 참석하고, 이번 수료자들은 ZOOM으로 함께했으며 수료자 대표로서 민명기 목사(북서울꿈의교회 담임), 안중훈 목사(수원명성교회 담임)가 수료증을 받았다.

설교한 오정현 목사는 “한국교회와 세계교회가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116기 제자훈련 지도자 세미나에 참석한 참가자들을 통해 한 사람을 온전한 그리스도의 제자로 세우는 사역이 역동적으로 일어나 모든 교회가 든든히 서고, 하나님 나라의 확장을 이루기를 소원한다”며 “세미나 동안 주신 은혜와 지식, 체험한 모든 것들을 마음에 새기고 사역함으로 한국교회와 세계교회의 역사가 새롭게 집필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별히 이날 예배는 1986년 시작된 CAL세미나 35주년 감사예배로 그동안 함께 사역하고 헌신해 온 성도들과 함께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35년 동안 CAL세미나 강사로 섬긴 강명옥 전도사(국제제자훈련원 부원장)는 공로패를 받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