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총
세기총은 11일 오전 서울 한국기독교연합회관 세기총 회의실에서 경기도 남양주시 산하 남양주복지재단에 1천만 원 상당의 어린이용 마스크 5천 매를 전달했다. ©세기총
해외 동포들에게 마스크를 전달해 온 사단법인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심평종 목사,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 이하 세기총)가 경제적으로 취약한 국내 가정의 어린이들을 위해 마스크를 전달했다.

세기총은 11일 오전 서울 한국기독교연합회관 세기총 회의실에서 경기도 남양주시 산하 남양주복지재단(대표이사 우상현)에 1천만 원 상당의 어린이용 마스크 5천 매를 전달했다.

세기총 후원이사장 김희선 장로의 후원으로 마련된 어린이용 마스크는 서울시 교육청에 납품했던 마스크와 동일한 제품으로 세탁을 통해 20차례 이상 재사용할 수 있고 안쪽에 필터를 교체할 수 있는 기능성 마스크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간소하게 치러진 이날 전달식에는 세기총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 세기총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 남양주시복지재단 우상현 대표이사, 남양주시복지재단 나눔지원팀 김윤기 팀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마스크는 남양주시 내 사회적 약자인 저소득층 가정 어린이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는 인사말을 통해 “남양주시 취약계층 어린이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서 기쁘다”면서 “마스크를 받은 아이들이 하나님의 사랑을 발견하는 귀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남양주시복지재단 우상현 대표이사도 “남양주시에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면서 “베풀어 주신 사랑을 그대로 전달해서 아동들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도록 남양주시복지재단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재단법인 남양주시복지재단은 지난 2월 출범 이후 지역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복지정책을 연구·개발하고 재정상 어려움을 겪는 복지시설을 지원하는 등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단체다.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는 “코로나-19의 어려운 시기에 부모의 손길이 부족한 취약계층의 아이들은 복지의 사각지대에 놓일 수밖에 없다”면서 “힘든 시기이지만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후원해 준 후원이사장 김희선 장로님의 손길에 감사드리며, 하나님께서 사랑으로 우리 모두를 이 고난의 시기에서 극복하게 하실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세기총은 지난해 2차에 걸쳐 10만 장에 달하는 마스크를 각국의 선교지와 해외동포들에게 전달한 바 있으며 올해도 해외동포들에게 지속적인 마스크보내기운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