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총
(왼쪽부터 순서대로) 황충기 장로, 김두관 의원, 심평종 목사, 고시영 목사, 김요셉 목사, 신광수 목사 ©세기총

대선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지난 3일 오후 사단법인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심평종 목사,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 이하 세기총)를 방문해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을 비롯한 증경대표회장 김요셉·고시영 목사 등과 환담했다.

이날 세기총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는 “세기총은 대한민국 모든 국민과 세계에 나가 있는 750만 명의 한국인 디아스포라 공동체와 함께 복음 안에서 연합과 일치를 이루는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국내외를 막론하고 고난과 역경,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과 함께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세기총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로 하여금 ‘한반도 자유 평화 통일기도회’ ‘다문화 사역’ 등 그간의 세기총 사역과 역할에 대해 설명하도록 했다.

이에 김두관 의원은 “세기총이 9년의 역사를 가졌다는 말씀을 들었는데, 그동안 해 오신 활동에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면서 “세기총과 같이 소외된 곳을 먼저 바라볼 수 있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날 함께 참석한 증경대표회장 고시영 목사는 “나라를 잘 섬기겠다는 사람이 많은 것 은 좋은 일”이라며 “좌든 우든 자신들이 가진 가치를 주장하는 것은 좋지만 서로 배울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무조건 반대하는 자세는 국민들이 피곤해한다. 이제 좋은 것은 힘을 합쳐서 협치하는 모습을 보일 때 좋은 정치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김두관 의원 역시 이 말에 공감하며 국민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반대하는 목소리도 경청하는 모습을 갖겠다고 밝혔다.

증경대표회장 김요셉 목사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살펴달라고 부탁했다. 김 목사는 “차별은 당연히 반대해야 하지만 포괄적 차별금지법 내의 동성애를 옹호하는 조항은 분명히 문제가 있다”며 이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는 “권력은 사람의 손에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손에 달려 있다는 것을 알아주길 바란다”고 말하고 “어려운 시대에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정치인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환담에는 세기총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 더불어민주기독포럼 대표회장 황충기 장로가 배석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