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교육감 사퇴 촉구 기자회견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주최 측 제공
서울교육사랑학부모연합 외 35개 단체가 3일 오전 서울시 교육청 정문 앞에서 조희연 교육감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서울시 교육청이 지난 4월 1일 발표한 제2기 학생인권종합계획에 ‘성소수자 학생 보호 및 지원’이 명시된 것과 관련, ‘성소수자’에는 “동성애 및 소아성애자 등”도 포함된다고 했다. 또 ‘성평등 교육’은 “남자와 여자 이외 제3의 성 개념까지 확대된 것”이라며 “젠더·페미니즘 내용까지 서슴 없이 주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서울시 교육청 산하 도서관에 청소년에게는 물론이고, 초등학생에게 오르가즘까지 알려주는 포르노 같은 도서를 어린이 자료실에 비치하여 우리 자녀들을 조기 성관계로 몰아가고 있다”며 “절제 없이 다 알려주는 어린이 도서는 권장하면서, 동성 간 성행위와 에이즈 문제는 왜 교육시키는 않는지 조희연 교육감은 학부모에게 당장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남녀의 생래적 차이에서 오는 부득이한 점마저 모두 ‘성차별’이라고 매도하는 극단적 페미니즘 주입 도서들을 교육청 산하 어린이 자료실 등에 비치하여 아직 미성숙한 어린 자녀들에게 차별과 혐오만을 먼저 주입하는 과격한 페미니즘 사상을 극도로 조장하는 행위를 조희연 교육감은 당장 멈추기 바란다”고 했다.

이들은 “얼마 전 초등학교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페미니즘 사상을 강제 주입하고 고의적 왕따도 시킨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내용을 접하면서, 나라의 교육자로서 부끄러운 짓을 감행하는 이러한 행위를 결코 이 사회가 좌시하거나 방치해서는 절대 안됨을 학부모는 주장하는 바”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희연 교육감에게 △조기 성관계를 부채질하는 포르노 같은 도서를 당장 회수할 것 △우리 자녀들을 성적으로 탐닉하게 하고, 젠더, 사회적 성까지 확장된 페미니즘 주입 서적을 점검하여 건전하고 올바른 양성평등 성교육 도서로 대체할 것 △미성숙한 학생에게 혐오와 차별을 먼저 각인시키게 하고, 남녀 갈등을 부추기는 성인지 페미니즘 교육을 당장 중지할 것 등을 요구하며 사퇴를 촉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