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한 재한 미얀마인이 미얀마 민주화를 지지하는 의미의 ‘세손가락 경례’ 피켓을 들고 있다. ©뉴시스
한국개혁신학회(회장 이은선 교수)가 미얀마 사태에 대한 성명을 최근 발표했다.

학회는 “지난 2020년 11월 치러진 총선에서 패배한 미얀마 군부는 선거결과를 인정하지 않고 부정선거 의혹을 내세워 군부 쿠데타를 일으켰다”며 “미얀마 군부는 2021년 2월 1일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과 윈 민 대통령을 체포하고, 집권 여당인 민주주의민족연맹(NLD) 측 고위 인사들을 구금한 후 국가 비상사태를 선언하였다”고 했다.

이어 “이러한 군부의 쿠데타에 저항하여 미얀마 시민들은 미얀마의 민주화를 열망하며 분연히 일어나 목숨을 내건 반군부 투쟁시위에 나섰다”며 “미얀마 시민들의 민주화 시위는 이제 4개월 째에 접어들고 있다. 그동안 마치 적과 전쟁하듯 총기와 수류탄 유탄발사기 등 중화기로 무장한 군과 경찰의 살인적 시위진압에 의해 발생한 시민 사망자만 해도 815명 이상에 달하고 있고 부상자들은 헤아릴 수도 없으며 체포 구금된 사람들도 3500명이 훨씬 넘고 있는 가운데 군부는 농촌지역으로까지 계엄령을 확대하였다”고 했다.

학회는 “평화와 정의를 위해 봉사해야 할 미얀마 군부와 경찰은 자국민을 향한 살인적 시위진압을 즉각 중단하고, 군부는 즉각적으로 정권을 민정에 이양한 후 군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라”며 “미얀마 경찰과 군부는 하루 빨리 냉정한 이성을 회복하여 자신들의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서 국민들이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했다.

또 “미얀마에서 800명이 넘은 무고한 시민들이 희생을 당하고 있지만 유엔이나 국제사회는 미얀마 사태에 대해서 아직도 미온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다”며 “유엔을 위시한 국제사회는 인간의 존엄성이 무참히 짓밟히는 미얀마 사태에 더 이상 지체하지 말고 적극 개입하여, R2P(보호책임원칙, Responsibility to protect)를 시행함으로 미얀마 시민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미얀마의 평화적 민정이양을 보장해야 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한국 정부는 미얀마의 평화적 민정이양을 국가적인 차원에서 적극 지원해야 한다”며 “현재의 한국 정부는 과거 민주화 투쟁을 가장 큰 업적으로 내세우며 가장 큰 혜택을 누리고 있다. 따라서 한국 정부는 민주화를 위해 투쟁하는 미얀마 국민들의 고통과 아픔에 가장 큰 공감을 할 수 있는 정부이다. 그러므로 한국 정부는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저항하는 미얀마 시민들의 입장에 서서 미얀마의 평화적 민정이양에 국가적 차원에서 적극 조력해야 하겠다”고 했다.

학회는 “현지언론 미얀마나우는 ‘(아웅산) 수지 고문이 법정에 나와 (자신이 이끌었던)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은 국민을 위해 창당됐고 국민이 있는 한 존재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는데 이것은 군부에 대한 저항을 계속 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며 “우리는 아웅산 수지의 민주화에 대한 확고한 의사를 적극 지지하며, 군부는 정당해산을 비롯한 비민주적인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한국의 시민사회도 민주화를 위해 투쟁하는 미얀마 국민을 적극 후원해야 한다”며 “한국 사회가 독재로 아픔을 겪을 때 외부 국제사회의 지원으로 큰 힘을 얻은 경우가 많았다. 지금 국내에 있는 미얀마인들이 자국의 민주화를 위해 힘을 모아 활동하고 있다. 이들이 자신들의 조국의 민주화를 위해 수고할 때에 한국 시민사회도 적극적으로 이들의 활동을 도와야 하겠다”고 했다.

끝으로 “한국교회는 미얀마 국민들을 위해 기도하고 특별히 미얀마에 있는 선교사들의 안전을 위해 기도해야 하겠다”며 “우리들의 합심한 기도에 하나님께서 신속하게 응답하시고 미얀마에 하나님의 은혜의 손길을 펼쳐주시기를 소망하며 함께 기도해야 하겠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미얀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