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교회 셀 컨퍼런스
셀 컨퍼런스 참석자들이 기도하고 있다.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담임목사
지구촌교회 최성은 담임목사가 강의하고 있다.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이동원 원로목사, 최성은 담임목사)가 ‘교회의 미래는 셀 교회-WITH 코로나 & POST 코로나’라는 주제로 지난 26~28일 경기도 성남 분당채플과 온라인에서 ‘2021 지구촌교회 글로벌 셀 컨퍼런스 V14’를 개최했다.

이번 셀 컨퍼런스에는 국내 약 563개 교회 4,591명이 등록했고, 해외에서는 미국, 캐나다, 뉴질랜드, 일본, 독일을 비롯해 유럽과 중앙·동남아시아, 아프리카 지역 등 20여 개국 60여 개 교회, 266명의 지도자들이 등록했다. 이에 총 4,857명이 이번 컨퍼런스에 참여했다.

지구촌교회 최성은 담임목사는 첫 번째 강의 ‘코로나 시대, 왜 셀 교회(목장교회)인가?’를 통해, 코로나 시대 고독 속에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가장 필요한 대안이 셀 교회임을 역설하며, 12제자 비전을 중심으로 역동적인 소그룹 시스템을 이뤄가는 것이 교회의 희망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특별 강사로 나선 릭워렌 목사(새들백교회 담임)는 ’소그룹의 중요성‘을 이야기했으며, 소그룹을 통해 영적 성장과 하나님의 능력을 나타낼 수 있다고 전했다. 이동원 원로목사는 ’목장교회와 중보기도‘라는 제목의 강의를 통해 목장교회의 지속적이고 간절한 기도가 코로나 상황에도 교회와 민족, 나라를 위한 헌신임을 강조했다.

지구촌교회 이동원 원로목사
이동원 원로목사가 강의하고 있다. ©지구촌교회
마지막 날 이동원 원로목사는 셀교회(목장교회)가 성도들의 영적 성숙을 가져올 수 있는 가장 좋은 대안임을 강조했고, 최성은 담임목사는 셀교회의 성경적 모본으로서 다윗의 아둘람 공동체를 소개하며 하나님 나라를 이뤄가는 목장 공동체의 비전을 함께 세워가자고 전했다.

목장교회 탐방은 코로나로 인해 예년처럼 현장을 직접 볼 순 없었으나, 시대에 맞춰 온라인(Zoom)으로 이뤄졌다. 국내외 약 1,200여 명이 동시접속으로 25개 셀(목장)을 탐방하며 온라인 속에서도 소그룹 활동이 어느 때보다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음을 체험했다. 더불어 ‘온라인 목장교회 Q&A’ 시간을 통해 목장교회에 대한 여러 궁금증을 해소하기도 했다.

한 참가자는 “예수님께서 이 땅에 교회가 세워지기 전 12제자를 세우셨던 것처럼 셀(목장) 사역은 성경적이며 교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임을 보여 준다”며 “온라인 목장 탐방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삶을 나누며 셀 모임을 진행할 수 있다는 것을 보며 우리 교회에서도 아름다운 셀 모임이 준비되고 진행되기를 소망하는 마음이 생겼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구촌교회 목장교회
온라인 줌(Zoom)을 통해 목장교회를 하고 있는 모습 ©지구촌교회
컨퍼런스 진행자는 “셀교회의 핵심 사역을 엿볼 수 있는 자리였던 만큼 참가자들이 한국형 목장교회를 체험했을 뿐 아니라, 각 교회의 상황에 맞게 창조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을 배우는 기회가 되었을 것”이라며 “코로나의 힘겨운 상황 속에서도 앞으로 이어질 국내외 선교를 기대하게 되는 헌신의 장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모든 등록자에게는 셀 컨퍼런스 교재와 함께 ‘목장교회 현장모임 실황 영상‘과 ’목장교회 온라인모임 실황 영상‘ 그리고 ’목장교회 사역 매뉴얼‘ 등 지역교회에서 셀(목장) 사역을 하는 데 필요한 실제적인 자료가 제공됐다.

또 셀 컨퍼런스 이후, 지구촌교회 부설 기관인 목회리더십 연구소의 셀 리더 세미나를 통해 코칭을 받을 수 있다. 일정은 오는 6월 7일(월)부터 12일(토)까지이며, 등록은 6월 6일(주일)까지 목회리더십센터 홈페이지(www.forleader.org)에서 할 수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