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욱·김국기·최춘길 선교사
(왼쪽부터) 현재 북한에 억류된 것으로 알려진 김정욱·김국기·최춘길 선교사의 사진. ©연합뉴스 유튜브 영상 캡쳐
북한정의연대(이하 연대)가 지난 23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일정으로 진행하고 있는 제2회 북한정의주간을 맞아 26일 “문재인 정부의 남북인권대화와 북한 인권 개선 노력을 촉구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연대는 이 성명에서 “지난 5월 21일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까지 언급하지 않던 북한 인권 개선과 인도적 지원을 함께 공동선언문에 포함시켰다”며 “한국 정부가 북한과의 대화 지연에 안달이 나서 다시 북한 인권에 관한 입장을 선회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다. 오히려 이를 계기로 북한과의 대화에서 적극적인 인권대화를 나누는 노력과 협상을 만들어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연대는 “이를 위해서는 문재인 정부가 북한과의 실무협상에서 한미 정상회담 공동선언문에 명시된 대로 북한 인권 개선과 인권대화 의제를 다뤄야 하며 이러한 예민한 문제를 앞으로 극복해 갈 수 있도록 의지를 가지고 철저한 준비를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인 선교사 석방 문제를 매듭짓고, 동시에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이산가족상봉과 서신교환 같은 부분부터 우선적으로 실천할 수 있는 사항들을 협의하고 이행해 가는 것이 순서”라고 했다.

이들은 “김정은 총비서를 비롯한 북한 지도부 역시 북한 인권 개선 노력과 국제인권규약을 실천하는 노력을 기울임과 동시에 한반도 종전선언 당사국인 미국과의 실천가능한 준비된 대화에로 복귀할수 있는 결단을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남과 북이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인권을 말하는 데 강대국이나 당사국의 입장만을 두둔하고 고려해서는 안 된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 정부를 향해 “전체 북조선 인민의 존엄과 북한 주민의 인권을 전제로 대화하는 노력을 기울여 주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