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석 목사
서경석 목사(오른쪽) ©뉴시스
서경석 목사가 집행위원장으로 있는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이하 새한국)이 ‘광주시민은 5.18역사왜곡처벌법을 반대해야 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서 목사는 이 성명을 25일 ‘서경석의 세상읽기 제378화’를 통해 소개했다.

새한국은 성명에서 “5.18은 한국 민주화운동의 상징적 사건”이라며 “신군부가 권력을 장악하자 광주, 서울 등 전국에서 저항운동이 일어났고 저항이 커지자 5월 17일 계엄령이 확대되면서 3김씨를 연금하고 민주화 세력을 체포하였는데 이에 반발하여 광주시민이 들고 일어나자 진압군이 광주로 파견되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5.18은 한국의 대표적인 민주항쟁사건”이라고 했다.

이들은 “5.18 역사왜곡처벌법은 5.18을 억압과 독재의 상징으로 만들어버렸다. 이 법은 5.18을 위하는 법이 아니다. 5.18의 권력화, 利權化(이권화)이고 5.18을 죽이는 법”이라며 “5.18은 군사독재에 저항하여 자유, 민주, 정의의 기치를 높이 든 사건이다. 그런데 5.18에 대한 자유로운 토론이 일체 봉쇄된다면 그것이 무슨 민주주의이고 자유정신인가”라고 했다.

특히 “광주시민들이 이 惡法(악법)에 침묵한다면, 그래서 ‘이 法(법)은 5.18정신의 배반’이라는 소리가 광주에서 들리지 않는다면 우리 국민은 광주시민에 대해 한없이 절망하고, 광주의 후손들도 훗날 이 침묵을 한없이 부끄러워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광주에 가서 소신을 밝혀야 한다. 김 대표는 광주에서 5.18은 민주항쟁임을 분명히 하고 망월동도 참배해야 한다”며 “그렇지만 ‘5.18에 대한 어떤 의혹도 규명되어야 한다.’ ‘역사왜곡특별법은 대한민국의 헌법정신에 反(반)한다,’ ‘5.18 유공자명단은 공개되어야 한다’는 말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광주는 5.18의 진정한 명예를 위해 역사왜곡처벌법과 싸워야 하고, 어떤 의혹이든지 막지 말고 남김없이 규명해야 한다”며 “나아가 5.18정신 계승자들은 모든 형태의 독재와 싸워야 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