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20·30대의 탈(脫)종교 현상이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것이 우리나라 종교 인구의 고령화와 전체 종교 인구의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갤럽(이하 갤럽)은 지난 3월 18일부터 4월 7일까지 전국(제주 제외) 만 19세 이상 1,500명을 대상으로 종교 현황 및 인식을 조사해 18일 그 결과를 발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 포인트. 갤럽은 이 같은 조사를 지난 1984년 처음 실시한 이래 1989년, 1997년, 2004년, 2014년에도 비슷한 조사를 했었다.

# 종교인 40% 무종교인 60%

한국갤럽 종교
©한국갤럽

이에 따르면 현재 믿는 종교가 있는지 물은 결과 40%는 ‘있다’, 60%는 ‘없다’고 답했다. 종교인은 남성(34%)보다 여성(56%), 고연령일수록(20대 22% 60대 이상 59%) 많았다.

종교인 비율은 1984년 44%, 1989년 49%, 1997년 47%에서 2004년 54%까지 늘었으나 2014년 50%로 떨어졌고, 이번엔 조사 이후 역대 최저치인 40%로까지 줄었다. 동시에 그 동안 40~50%대였던 무종교인 비율은 올해 처음으로 60%로 올라섰다.

# 20대 종교인 비율, 2000년대 이후 지속 하락

특히 갤럽은 “2000년대 이후 종교인 감소의 가장 큰 원인은 청년층에 있다”고 했다. 20대의 종교인 비율은 2004년 45%였지만, 2014년 31%였고, 이번엔 22%에 불과하다. 30대의 종교인 비율 역시 2004년 49%, 2014년 38%, 2021년 30%로 감소했다. 갤럽은 “이러한 20·30대의 탈(脫)종교 현상은 종교 인구의 고령화와 전체 종교 인구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 개신교 17% 불교 16% 천주교 6%

한국갤럽 종교
©한국갤럽

종교 분포는 개신교 17%, 불교 16%, 천주교 6%였다. 1984년 이래 불교인 비율은 16~24%, 개신교인은 17~21% 사이를 오르내리며 엎치락뒤치락했고, 천주교인은 매 조사에서 6~7%였다.

# 호감 종교, 불교 20% 천주교 13% 개신교 6%

무종교인(902명)이 가장 호감을 느끼는 종교는 불교 20%, 천주교 13%, 개신교 6% 순으로 나타났다. 갤럽은 “2021년 현재 종교 분포가 불교 16%, 개신교 17%, 천주교 6%라는 점을 고려하면, 무종교인의 천주교 호감도는 교세보다 높고 개신교 호감도는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라 할 수 있다”고 했다.

무종교인 중 ‘호감 가는 종교가 없다’고 답한 사람은 2004년 33%, 2014년 46%, 2021년 61%로 늘었다. 한편, 종교인은 대부분(90% 이상) 현재 자신이 믿는 종교를 가장 호감 가는 종교로 꼽았다.

# 무종교인 특성

무종교인에게 과거 신앙 경험을 물은 결과, 25%가 ‘종교를 믿은 적 있다’고 답했다. 즉, 무종교인의 75%(전체 성인 기준 45%)가 지금까지 한 번도 종교를 믿은 적이 없는 사람들이다. 무종교인의 과거 신앙 경험률은 1980년대 40%대에서 1997년 50%로 정점을 찍었고, 이후 2004년 43%, 2014년 35%, 2021년 25%로 감소세다.

과거에 종교를 믿은 적 있는 무종교인(226명)에게 가장 최근 기준으로 어느 종교를 믿었는지 물은 결과 52%가 개신교, 38%가 불교, 11%가 천주교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갤럽은 “개신교는 다른 종교보다 청년층 대상 포교 활동에 적극적인 만큼, 신규 유입·단기 이탈자도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과거 신앙 경험 무종교인 중에서 개신교를 믿었던 사람은 1984년 64%, 1989년·1997년 70%대, 2004년 59%, 2014년 68%, 2021년 52%다.

현재 종교를 믿지 않는 가장 큰 이유로는 무종교인의 절반 이상(54%)이 ‘관심이 없어서’라고 답했다. 이어 ‘종교에 대한 불신과 실망’(19%), ‘정신적,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17%), ‘나 자신을 믿기 때문’(8%) 순이었다. ‘관심이 없어서’ 종교를 믿지 않는다는 응답은 1997년 26%, 2004년 37%, 2014년 45%, 2021년 54%로 계속 늘었다.

# 종교시설 방문율

종교 한국갤럽
©한국갤럽

종교인(598명)에게 요즘 성당·교회·절 등 종교시설 방문 빈도를 물은 결과, ‘주 1회 이상’ 32%, ‘월 1~3회’ 14%, ‘연 3~5회’ 9%, ‘연 1~2회’ 25%, ‘몇 년에 1회’ 9%였고, 전혀 가지 않는 사람은 11%였다. 갤럽은 “종교인 열 명 중 세 명은 매주 종교시설을 방문하지만, 절반 정도는 잘해야 일 년에 한두 번 또는 아예 가지 않는다고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또 개신교인의 57%, 천주교인의 42%가 매주 교회나 성당을 간다. 이에 비해 불교인은 그 비율이 1%에 그치며, 64%가 연 1~2회 이하로 절에 간다고 답했다. 갤럽은 “즉, 다수가 주간 의례에 참여하는 기독교와 달리 불교에서는 연간 참여가 더 보편적이라고 볼 수 있다”고 했다.

특히 1984년부터 2014년까지 종교인 전체 기준 매주 종교시설 방문율은 40% 내외였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32%로 줄었다. 갤럽은 “이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종교 모임·행사 금지 조치 여파로 추정된다”고 했다. 개신교인의 매주 종교시설 방문율은 2014년 80%에서 2021년 57%로 줄었고, 같은 기간 천주교인은 59%→42%, 불교인은 6%→1%로 각각 감소했다.

# “개신교인의 종교 활동 가장 활발”

종교인 자신이 믿고 있는 종교의 교리가 실린 책이나 경전을 읽는 빈도는 ‘주 1회 이상’ 25%, ‘가끔 생각날 때만’ 35%, ‘전혀 읽지 않는다’가 40%다. 갤럽은 “개신교인과 천주교인 열 명 중 서너 명은 매주 성경을 읽지만, 불교인 중에서는 66%가 불경을 전혀 읽지 않는다”고 했다.

또 종교인의 개인적인 기도·기원 빈도는 ‘하루 1회 이상’ 23%, ‘주 1~3회’ 20%, ‘월 몇 회 이하’ 25%, ‘전혀 하지 않는다’가 32%였다. 종교인 중 매일 개인적으로 기도·기원하는 사람 비율은 2000년 이전 약 40%, 2004년과 2014년 30% 내외, 2021년 23%로 줄었다.

갤럽은 “주요 세 종교 중 개신교인의 매주 종교시설 방문자, 매주 경전 독서자, 매일 기도·기원자 비율이 가장 높다. 과거 조사에서도 개신교인의 종교 활동이 가장 활발했다”며 “그러나, 2014년과 비교하면 개신교인에서의 감소폭이 두드러진다”고 했다.

하지만 “이를 개신교인의 종교성 약화로 보기는 어렵다”며 “후속 질문에서 개신교인의 90%가 ‘개인 생활에서 종교가 중요하다’고 답했고, 2021년 지금은 코로나19로 종교 활동에 제약이 많은 상황이라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갤럽은 “이상의 조사 결과에 나타난 수치는 개인의 종교 생활 표층만 보여준다. 종교마다 나름의 종교적 성향과 실천 방식이 있으므로 어느 종교를 믿는가에 따라 외견상 신앙 생활도 다르다”며 “예컨대, 불교인이 절에 가는 빈도가 개신교인이 교회에 가는 빈도보다 적다고 해서 불교인의 종교성이 덜하다고 볼 수 없다. 개신교는 주일 교회 출석을 교인의 의무로 삼고 있으나, 불교에는 그에 상응하는 의무가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종교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