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
 ©포럼 포스터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이하 아신대) 선교대학원과 신학연구소가 ‘타문화권 선교 재생산, 어떻게 가능한가?’라는 주제의 온라인 선교 포럼을 오는 5월 31일, 6월 7일, 6월 14일 총 3회에 걸쳐 개최한다.

아신대는 “20세기 후반부터 세계 선교는 큰 변화와 도전, 기회에 직면해 왔다. 유럽과 북미 교회의 선교 참여가 크게 줄어들었고, 아시아, 아프리카, 남미 지역의 교회는 빠른 성장을 경험했다”며 “이러한 변화 속에서 피선교지 교회가 선교사 교회로 전환되는 사례를 어렵지 않게 찾아 볼 수 있고, 우리나라 교회가 대표적인 사례”라고 했다.

이어 “이 같은 세계 선교 환경의 큰 변화가 코로나19로 멈추어져 있다. 과연 한국 선교사는 서구 교회의 전통적 선교 방법을 따라갈 것인가, 아니면 다수 세계 교회의 선교 마중물이 되어 새로운 선교 시대를 선도할 것인가”라고 했다.

아신대는 “실제로 피선교지 교회와 성도들을, 선교하는 교회와 선교사로 훈련시켜 파송하는 한국 선교사들이 있다”며 “‘선교를 낳는 선교’는 세계 선교계의 매우 중요한 이슈이고, 앞으로도 당분간 그럴 것이다. 이 포럼은 헌신과 열정으로 자신에게 맡겨진 사역을 감당하고 있는 한국 선교사에게 귀한 통찰력과 함께 사역의 방향을 새롭게 제시할 것”이라고 했다.

포럼 강사는 모두 아신대 교수들로 김종구 박사, 오영철 박사, 김한성 박사다. 김한성 교수는 “피선교지 교회의 선교사 교회로의 전환: 성경과 선교 역사적 관점”에 대해, 김종구 교수는 “동북아 A국의 타문화권 선교 운동”에 대해, 오영철 교수는 “ 태국 카렌족의 태국인 선교”에 대해 발표한다.

이 포럼을 주관하는 아신대 네팔선교연구원은 네팔 선교를 위한 교육과 연구 활동을 하고 있으며, 매년 영문 학술지를 발간하고 여러 편의 연구 논문들을 발표하고 있다. 또 선교계의 이슈들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2020년 6월에 비자발적 철수 선교사를 위한 “다음 사역 준비 세미나”를 주최했으며, 2020년 8월부터 9월까지 여러 선교 단체와 함께 “지역교회의 선교 역량 강화 세미나”를 온라인으로 주최했다.

이 포럼을 주최하는 아신대는 전통적으로 선교학 분야에서 강점을 가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선교학 학위과정은 국내에서 가장 오래됐다. 아신대는 1979년 9월부터 선교학 전공 석사과정을 미국 풀러신학교와 공동으로 운영하고 첫 졸업생을 1983년에 배출했다.

이후, 1986년 신학대학원에, 1987년 일반대학원에 선교학 전 석사과정을 개설하고 1997년에 선교대학원을 설치했다. 아신대는 “초창기부터 지금까지 국제적, 초교파적, 복음주의적인 성격을 유지해오고 있다”며 “2021년 2학기부터, 선교대학원은 온라인 강의 중심으로 수업 방식을 개편하며, 선교사들이 현장을 떠나지 않고 수학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했다.

이번 포럼은 세 번 모두 오후 4시 30분부터 6시까지 총 90분 동안 열린다. 대상은 선교사와 선교에 관심 있는 목회자들이며 참가비는 없다. 이 포럼에 참석하고자 하는 자는 페이스북에서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를 검색해 방문한 뒤 “타문화권 선교 재생산, 어떻게 가능한가”와 관련된 게시글에 포함된 구글링크에 접속해서 신청하면, 이메일로 줌 주소와 비밀번호를 받게 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