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총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
세기총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
“전 세계 107개 국가에 한국인 선교사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올해 안에 이들 나라에 모두 지회장을 세워, 세기총 10주년을 맞는 내년 이들을 모두 한국에 초청하려 한다.”

최근 사단법인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세기총) 제9대 신임 대표회장에 오른 심평종 목사가 6일 취임 소감을 전하며 이 같은 포부를 밝혔다. 미국 오클라호마주 로턴한인장로교회에서 최근 은퇴한 심 목사는 미국 장로교(PCUSA) 한인교회전국총회(NCKPC) 총회장, 미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등을 역임했다.

세기총은 내년 창립 10주년을 앞두고 있다. 이를 위해 세기총은 곧 준비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이다. 심 대표회장은 10주년을 맞는 세기총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올해 만반의 준비를 한다는 계획이다. 전 세계 107개 나라에 세기총 지회장을 세우는 사역도 그런 계획의 일환이다.

심 대표회장은 “750만 디아스포라를 위해 사역하고 있는 세기총은 현재 50개 나라에 지회를 두고 있다. 이제 그 수를 107개로 늘리려 한다”며 “그렇게 되면 세기총은 내년 창립 10주년을 맞아 명실공히 세계 한인 기독교인들의 총연합회로 그 선교 역량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심 대표회장은 또 올해 코로나19의 극복을 사역의 중요한 과제 중 하나로 꼽았다. 그는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인해 힘들어 하고 있다. 이러한 시대에 세기총 대표회장을 맡게 되어 그 책임감이 크다”며 “비록 어려움이 있겠지만 그 동안의 사역과 목회 경험을 바탕으로 이 난관을 극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려 한다”고 역설했다.

심 대표회장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한 교회의 온라인 예배는 교인들로 하여금 신앙의 편리함만을 추구하게 만들 가능성이 있다”며 “그러나 위기가 곧 기회라는 말처럼, 이런 상황에서도 교회가 세상의 소금과 빛으로서의 역할을 고민한다면, 하나님께서 반드시 역사하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모두가 힘들지만 ‘믿음의 주요 또 온전케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자’는 히브리서 12장 2절의 말씀을 따라, 우리의 눈을 인류의 소망인 예수님에게 더욱 고정시키자”고 전했다.

아울러 심 대표회장은 “군부 쿠데타로 인해 미얀마 전체가 어려운 상황 가운데 있다”며 “가능하면 제가 세기총 대표회장으로 있는 동안 미얀마 복음화를 위해 그곳에 의미 있는 교회를 지어보고 싶다”는 바람도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세기총 #심평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