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총
세기총 관계자들과 신생명나무교회 장헌일 목사가 한 어르신에게 선물을 전달하고 있다. (왼쪽부터) 세기총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 세기총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 장 목사. ©세기총
사단법인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심평종 목사,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 이하 세기총)가 쪽방 어르신들을 돌보는 사역으로 제9회기 첫 사역을 시작했다.

세기총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와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 미얀마 지회장 김균배 선교사는 4일 서울시 마포구 소재 (사)해돋는마을 노인대학, 신생명나무교회(담임 장헌일 목사)를 찾아 쪽방 어르신들에게 대체식과 함께, 지팡이와 손전등을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은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교회에서 식사를 제공하지 않고 시간 간격을 두고 어르신들이 교회를 방문해 대체식(식사꾸러미)과 선물을 받았으며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에게는 직접 봉사자들이 방문해 대체식과 선물을 전달했다.

세기총은 “매년 회기가 시작할 때마다 소외된 이웃을 섬기는 사역을 해오고 있다”며 “특히 이날 섬김은 어버이날을 앞두고 있어서 의미를 더했다”고 전했다. 이날 전달한 대체식과 지팡이 및 손전등 등 선물은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와 세기총 임원 및 후원이사들의 협력으로 준비됐다고 한다.

대표회장 심평종 목사는 거동이 불편해 교회로 찾아오지 못한 어르신(92세)을 직접 방문해 대체식과 선물을 전달하고 건강이 회복되도록 기도하기도 했다. 심 목사는 “예수께서는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라고 말씀하셨다”며 “세기총이 회무를 시작하면서 중요한 영혼을 살리는 일을 하는 것에 대표회장으로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그는 “어르신들을 섬기는 일을 하고 계신 장헌일 목사님의 헌신에도 감사드리며 어르신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해서 하나님 나라에 갈 수 있는 역사가 일어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장헌일 목사는 “세기총은 소외된 이웃을 섬기는 일을 단순히 행사처럼 하고 끝내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오랜 기간 섬김의 본을 보이셨다”며 “사랑과 기도, 그리고 물질로 함께 동역해 주심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새롭게 회기를 시작하면서 하나님께서 가장 사랑하시는 쪽방 어르신을 섬겨주신 것에 감사드리며 떡이 복음이 되길 기도해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취지설명을 한 사무총장 신광수 목사는 “세기총은 정기총회 후 신임 대표회장의 첫 사업으로 어려운 이웃을 섬기는 일로 시작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어르신들과 함께 예배를 드릴 수는 없는 것이 아쉬웠지만, 세기총은 앞으로도 소외받고 고난에 처한 이들과 함께 하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모임은 세기총 미얀마 지회장 김균배 선교사의 기도로 마무리 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